ilbe-gija

이른바 ‘일베 기자’ 임용을 두고 <한국방송>(KBS) 내부의 반발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해당 기자가 지난 13일 사내게시판에 “과거 일베에 쓴 글들은 본심이 아니었다. 새사람으로 거듭나겠다”고 사과문을 올렸지만 파장은
이른바 ‘일베 기자’ 논란을 불러일으킨 <한국방송>(KBS)의 해당 기자가 사내게시판에 “과거 일베에 쓴 글들은 본심이 아니었다. 새 사람으로 거듭나겠다”는 요지의 사과글을 올렸다. 이 기자는 13일 오전 9시께 케이비에스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활동 전력이 있는 기자가 1일 KBS 정식 직원으로 임용됐다. 안주식 KBS PD협회장은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에 출연해 "(단순히) 일베 가입 여부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사진: KBS의 기자협회, PD협회, 아나운서협회 등 11개 직능단체들이 30일 기자회견을 열어 ‘일베 기자’ 임용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KBS 내 구성원들의 반대에도 '일베 기자'가 정사원 발령을 받았다. 정사원
<한국방송>(KBS)의 일명 ‘일베기자’와 관련해 케이비에스 기자협회, 아나운서협회 등 11개 직능단체들이 30일 기자회견을 열어 해당 기자의 임용 반대를 주장했다. 케이비에스 기자협회, 아나운서협회, 피디협회, 촬영감독협회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방송(KBS) 본부(새노조)가 사회적 물의를 빚고 있는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 활동 전력이 있는 기자에 대해 경영진이 책임을 질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해당 기자는 지난 1월 입사해 현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