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kseuteurimseupocheu

퀴디치는 현실이다. 정말이다. 많은 머글들은 해리 포터가 가장 좋아하는 게임인 퀴디치를 해보는 상상을 한번쯤 해봤을 것이다. 하지만 그건 머글이 실제로 할 수 있는 영역은 아니었다. 지금까지는..... 컬럼비아 텔레커뮤니케이션
일반인들이 보기에 드리프트는 정말 좋은 차로, 진짜 운전을 잘하는 사람만 할 수 있는 거로 보인다. 그러나 스타렉스처럼 거대한 자동차라도, 20년 된 고물차라도 드리프트 기분을 한껏 낼 수 있는 간단한 방법이 있다. 아
우리는 그동안 많이 속았다. 지금까지 호버보드라고 했던 것들은 땅에서 불과 5cm 정도 뜨거나 거북이처럼 느리거나 물을 엄청나게 뿌려대는 것뿐이었다. 그러나 진짜가 등장했다. 바로 '플라이보드 에어'. 수력으로 상승
이미 허핑턴포스트는 '스트릿 트라이얼' 선수 대니 매카스킬이 스코틀랜드의 스카이섬에서 벌인 목숨을 건 산악 라이딩을 소개한 바 있다. 그건 정말이지 최고였다. 자, 대니 매카스킬이 이번에는 카나리아 제도의 섬에서 또다시
이 동영상은 당신의 숨을 멈추게 한 뒤 돌려주지 않을 것이다. 핀란드 스턴트맨인 안티 펜디카이넨은 4천 미터 상공에서 낙하산 없이 뛰어 내렸다. 이 동영상을 볼 아이들에게 부모들은 꼭 이런 말을 해주어야 할 것이다. "누군가
다들 이브 '제트맨' 로시를 기억하는가? 그는 2014년 12월에 오로지 제트팩만을 단 채 헬리콥터에서 뛰어내려 하늘을 나는 기록을 세운 바 있고, 2015년 5월에는 두바이 상공을 제트팩으로 날았다. 제트팩은 제트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페루의 한 스카이다이버는 세상에서 가장 운이 좋은 사나이다. 뛰어내리다 옷이 걸려서 비행기에 대롱대롱 매달린 채 날아야 했기 때문이다. 페르난도 가바의 점프슈트는 비행기의 계단에
요즘 미국에서는 슬랙라이닝(Slacklining)이라는 스포츠가 대세다. 그게 뭐냐고? 간단하다. 줄타기다. 우리 남사당패가 잘했던 바로 그 외줄타기 말이다. 그런데 사실 익스트림 스포츠 전문가들도 슬랙라이닝은 위험도가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미라만트는 OutsideOnline.com에 "나는 마조히스트가 아니다"고 말했다. "나는 고통에도 불구하고 이 모든 경험을 즐기러 왔을 뿐이다. 물론 피어싱이 끝났을 때 정말
4. @sf_photos_hawaii - Surfing on the North Shore of Oahu. 11. @shoayb_khattab - Camels running on a track in United Ar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