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jeonghyeon-nokchwirok

세월호 참사 보도와 관련해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김시곤 전 <한국방송>(KBS) 보도국장에게 전화를 했던 행위에 대해, 고대영 한국방송 사장이 “압력이 아닌 요청”이란 취지로 말했다. ‘보도개입’ 논란을 일으킨
<한국방송>(KBS)이 ‘이정현-김시곤 녹취록’에 대해 침묵하고 있다는 내용으로 외부 매체에 기고한 한국방송 기자가 제주로 전출 발령을 받아, 한국방송 구성원들로부터 “부당인사”라는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한국방송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