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영자총협회가 5개 단체 명의로 청와대에 이 부회장 사면을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