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jaejeong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파동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만난 당시 통일부 장관 이었던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이 회동이 끝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이재정
선두에 있으면 견제를 많이 받기 마련이다. 야권 대선 후보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야기다. 그런데 이번엔 전혀 의외의 지점에서 복병을 만났다. 허프포스트가 지난 14일 소개했던 송민순 전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이 “2017년도부터 학교 야간자율학습을 폐지한다”고 밝혔다. 6월 29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경기도교육청 방촌홀에서 열린 취임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이재정 교육감은 “‘야간자율학습’을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농성 중인 세월호 유가족을 방문해 희생학생 제적처리 사태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12일 낮 12시10분께 단원고를 찾은 이 교육감은 학교 현관에서 농성 중인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세월호 참사 희생 학생들이 사용하던 '존치교실'을 재학생들에게 돌려줄 것을 요구하는 안산 단원고등학교 학부모들이 16일 이 학교의 2016년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행사를 무산시켰다. 단원고 재학생 학부모 약 30명은 이날
이재정 경기교육감 등 14개 시·도 교육감이 오늘(4일)부터 청와대 앞 릴레이 1인 시위에 나선다. 박근혜 대통령이 ‘누리과정’ 문제 해결을 위해 직접 나설 것을 요구하기 위해서다. 첫날은 이재정 교육감이며, 이들은
이재정 경기교육감이 "누리과정 예산을 놓고 무조건 정부 탓을 하는 시도교육감들의 행동은 매우 무책임하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즉각 반박에 나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재정 경기교육감은 25일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교육부와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청와대 앞 1인 시위를 놓고 대립하고 있다. 교육부는 26일 장관 명의로 도교육청에 보낸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교육감 1인 시위 관련 복무 처리실태 조사
“학생은 교육의 주인이자 삶의 주인공이다.” 이 교육감은 7일 수원 경기도교육청사에서 기자 간담회(사진)를 열고 “학생이 교육의 주체”라며 만 16살 이상의 청소년에게 교육감 선거에 대한 투표권을 주자고 제안했다. 국민이
경기도교육청의 '9시 등교' 시행이 3일 앞으로 다가왔다. 28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9시 등교는 의정부여중 3학년 학생들이 사회수업 중 만든 정책으로, 의정부여중은 지난 6월 이재정 경기교육감에게 이 정책의 도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