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는 '피닉제'와 '올드보이'가 싫지 않다.
'올드보이'라는 평가를 의식했는지 모른다.
"노인은 이 사회에 존재할 가치가 없다는 얘기인가?"
"충남의 미래를 새롭게 밝혀줄 진정한 지도자"
홍정욱 전 의원, 이석연 전 법제처장, 그리고 김병준 국민대 교수도 출마를 거절한 상태다.
이인제 자유한국당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은 7일 오후 2시 대전 서구 관저동 마치광장에서 홍준표 후보의 지지호소와 함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등을 비판했다. 이날 대전 미세먼지 주의보에도 불구, 100여 명의 나들이객들이
27일 자유한국당은 대선경선 후보 선출을 위한 TV토론을 열었다. SBS에서 진행된 이번 토론회에는 홍준표 경남지사, 김관용 경북지사, 김진태 의원, 이인제 전 최고위원이 참석했다. 지난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적으로
자유한국당이 20일 4명의 최종 본경선 후보를 선출함에 따라 대선을 향한 당내 경쟁도 본격적으로 막이 올랐다. 한국당 김광림 선거관리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김관용·김진태·이인제·홍준표 후보(가나다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경선 1차 컷오프(예비경선) 결과 친박(친박근혜)계의 건재함이 재확인되면서 '도로 친박당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당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17일 후보자 비전대회 직후 여론조사를
자유한국당의 대선 주자들이 경선 룰을 두고 '불출마'까지 거론하며 반발하고 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출마를 고려한 듯한 특혜 조항 때문이다. 역대 처음으로 예비경선(여론조사 컷오프)을 통해 3명으로 후보를 추리고
지난 4일 태극기 집회에 처음 참석한 이인제 전 의원이 7일 YTN ‘신율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이른바 ‘태극기 집회’에 계속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이렇게 말했다. “제가 국민들에게
새누리당 이인제 전 최고위원이 생애 네 번째로 대통령선거에 도전하기로 결심을 굳혔다. 이 전 최고위원은 오는 15일 국회에서 대선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라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13일 밝혔다. 앞서 이
이인제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새누리당 탈당을 결심했다고 지난 1일 발언한 이명박 전 대통령을 비난했다. 이 최고위원은 2일 오전 트위터를 통해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금도도 지키지 못한다"며 이 전 대통령을 비난했다
이인제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지난 12월 12일, 대권 도전 의사를 드러냈다. 당시 ‘매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당을 빨리 재건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이며 이후 당이 정비되면 (대통령 후보)경선에 나갈 생각”이라고
피닉제가 다시 날개를 펴는가. 이인제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12일 매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대권 도전 의사를 드러냈다. 이 전 최고위원은 12일 “새누리당이 건강한 보수우파의 중심으로 다시 태어나는 데 일조하겠다”며
그리고 한 사용자는 그를 위해 슬픈 노래를 불렀다. 이인제 후보는 지상파 출구조사에서 44.2%의 득표를 할 것으로 예측되어 당선이 예상됐었으나 42.6%에 그쳐 낙선한 후 감사의 글을 남긴 바 있다. 이인제 후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