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hyehun

장경태 의원은 "60억 자산가가 무주택자라면 '안 산 것'이지 '못 산 게'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수도권 일부 지역의 공천자 명단을 발표했다.
미래통합당에서 공천과 관련된 불만이 연달아 나오고 있다.
”정부지원금으로 명품백 사는 건 죄가 아니다”
많은 곳에 문의해봤지만 확인할 수 없었다
정부가 8.2 부동산 대책을 내놓은 지 40일이 되었다. 가계자산의 80% 정도가 부동산인 우리나라에서 커다란 논란의 대상이 되는 것은 당연하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4일 국회 교섭단체대표 연설에서 "지대 개혁을 해내야 양극화 해소와 불평등 사회를 바로 잡을 수 있다"고 하면서 더 근본적인 개혁을 요구하였다. 반면, 8.2 부동산 대책 발표 직후 당시 바른정당 대표였던 이혜훈 의원은 "시장을 이기는 정부는 없다"고 하면서 정부를 비판하였다. 자칭 '시장주의자'들이 이 의원과 비슷한 주장을 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한 번 다루어 볼 만하다.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대표직에 물러났다. 취임 73일 만이다. 그는 사업가로부터 명품 가방과 시계를 포함해 수천만 원대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뉴스1에 따르면 이 대표는 9월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의
검찰이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의 요구로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했다고 주장한 사업가 A씨의 진정 사건을 형사부에 배당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대표에 대한 진정 사건을 형사3부(부장검사 이진동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사업가로부터 명품 가방과 시계를 포함해 수천만 원대 금품을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YTN 8월31일 단독보도에 따르면 "사업가 A씨가 사업 편의를 봐주는 조건으로 지난 2015년 10월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