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hwayeodae

‘깽판’ 전통은 12년이나 이어졌다.
지난 5월, 이용신 성우는 이화여대 축제 무대에서 '달빛천사' OST를 불렀다.
이 일본인 남학생은 이대 한국어 교육원에 재학 중이다
‘이대 건축학 전공 학생 TF’는 ‘학생들은 을(乙)이 아니다’라는 대자보를 게시했다.
유관순 열사가 이화학당에 다닐 무렵 찍힌 사진으로 추정된다.
20년을 선고 받은 재판은 아직 진행중이다.
"창피한 줄 아시길"
2화에 나온 '대학 내 시위진압' 장면이 논란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