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haechan

참여정부 시절 회고하며 문 대통령을 '문 실장'이라고 지칭했다.
박범계·김진표·송영길·최재성·김두관·이종걸·이인영과 경쟁한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에 따른 보복과 관련해 중국 측이 한국측의 우려를 안다며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훈령을 받고 중국을 방문중인 대통령 특사단은 19일 사드 배치 이후 롯데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한반도 주변국에 파견하는 특사단과 오찬을 갖고 “특사단 파견은 정상 외교의 본격적 시작”이라며 외교 정상화에 시동을 걸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새 정부가 피플파워를
일본 특사단장으로 내정된 문희상 의원은 민주당 내 대표적인 일본통이다. 2004년부터 2008년까지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맡아 일본 정계에 두터운 인맥을 쌓았다. 참여정부 첫 청와대 비서실장과 국회 부의장을 역임한 그는
더불어민주당은 19일 4·13 총선 과정에서 공천배제에 반발, 탈당한 이해찬(7선·세종) 전 총리의 복당을 결정했다. 전날 원외 민주당과의 통합 결의에 이어 친노(친노무현) 진영의 좌장격인 이 전 총리의 복당을 통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친노(친노무현)' 좌장격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의 8일(미국 현지시간) '뉴욕 회동' 이 하루 전 갑자기 취소됐다. 유엔 관계자는 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7일) 오후 이 전 총리 측으로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