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gyutae

공군 전자전 훈련장비(EWTS) 도입 사업과 관련해 1,100억원대 납품 사기를 저지른 혐의로 기소된 이규태(65) 일광공영 회장이 27일 1심에서 무죄를 받았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이날 이 씨는 10개의 혐의 중 핵심인
전속 계약 문제를 두고 전 소속사 대표인 이규태 일광폴라리스 회장과 진흙탕 싸움을 벌였던 클라라가 6일 한 연예프로그램을 통해 1년 여만에 심경을 전했다. 클라라는 이날 밤 방송된 SBS TV '한밤의 TV연예'와의
*수리온 사업: 노후화된 군(軍) 기동헬기(수리온)를 대체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0년 12월부터 1차 양산을 시작해 현재 30대를 전력화했고, 2023년까지 추가로 양산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산업
방송인 클라라(29·본명 이성민)가 전속계약 문제를 두고 소속사 일광폴라리스를 상대로 낸 소송을 취하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클라라는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했던 계약효력 부존재 확인소송의 취하서를 이달 18일 제출했다
이규태(65) 일광그룹 회장이 방송인 클라라(29·본명 이성민)를 협박했다는 혐의를 재판에서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이동근 부장판사) 심리로 10일 열린 공판에서 이 회장의 변호인은 "검찰 공소 내용은
방송인 클라라(29·본명 이성민)가 소속사 회장을 협박했다는 혐의를 벗었다. 검찰은 오히려 이규태(65) 일광그룹 회장이 클라라를 협박했다며 이 회장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이철희 부장검사)는 공동협박
이규태 씨는 방위산업체 사업을 하면서 군사 기밀 2급에 해당하는 문서를 소지하는 등 군 내부 관계자의 유출 없이는 확보할 수 없는 정보를 소지하고 있었다. 이를 파헤친 결과 이규태 회장이 운영하던 연예 기획사 '폴라리스'의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25일(토) 배우 클라라와 소속사 폴라리스 간 공방에 대해 방송한다. 클라라와 전 소속사 이규태 회장은 지난 1월 '성적 수치심' 공방으로 계약해지와 맞고소를 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최근 의도하지 않은 결과로 큰 행운 또는 낭패를 보는 사람들이 참 많다. 일생에 한번 얻어걸리기도 힘든 사건들을 만났을 때, 우리는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일단 이런 사건들의 공통점을 알아야 한다. 1) 유례없는 주목, 2) 중단 없는 확산, 3) 근거 없는 가감, 4) 예상 못한 실익 등이다. 최근 클라라와 이규태 회장의 사건, 예원과 이태임의 영상, 레진코믹스와 방심위의 갈등, 장동민과 무한도전의 선택, 총리와 비타500의 의혹 등이 그렇다.
1천100억원대 공군 전자전훈련장비(EWTS) 납품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된 일광공영 이규태(64) 회장이 방위사업청 기밀을 손바닥 보듯 들여다보고 가격 결정까지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해당 업무를 취급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