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gyeongsil-nampyeon

힘든 시기를 버티는 데 친구와 가족들의 도움이 컸다고도 밝혔다.
남편이 타인의 배우자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기소되자 앙심을 품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피해자의 흉을 본 방송인 이경실씨(51)에게 법원이 유죄 판결을 내렸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단독 정은영 판사는 명예훼손 혐의로
지인의 부인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개그우먼 이경실씨 남편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9단독 이광우 판사는 4일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최모(58)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검찰이 이경실 씨의 남편 최명호 씨가 피해자 A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검찰로부터 징역 2년에 신상정보공개를 구형했다. 특히 검찰은 구형 과정에서 피고인 최 씨가 공소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외부에서는 이를 부인한 것을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