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ongtongsinsa

애플 '갑질' 사라질까?
원래 01X 이용자들이 3G, LTE, 5G를 이용하려면 010으로 번호를 바꿔야만 했다.
휴가 가기 전에 확인해보자.
이동통신 3사가 단말기의 할부수수료를 담합해 약 895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스마트폰을 할부로 사면 매월 요금에 할부수수료가 청구된다. 할부수수료란 이통사가 할부금 떼일 때를 대비해 드는 보험료(2.2
전화번호 기준으로 2013년 약 950만건, 2014년 약 1300만건, 2015년 상반기에 약 590만건 등, 이 기간 동안 통신자료 2840만여건이 권력기관의 손에 들어간 것이다. 불과 2년반 만에 유무선통신서비스 가입자 정보의 약 3분의 1을 가져간 셈이다. 수사기관이 수사상 필요해서 개인정보를 확인한 것이라고 아무리 이야기해본들 연간 1300만건이나 주고받는 것이 전부 다 필요했다고 믿기는 어렵다. 분명 일부 중복된 경우가 있다고 하더라도 사실상 국민 전체를 수사대상으로 삼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SKT·KT·LGU+는 '무제한 요금제' 과장 광고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안을 최근 마련했다. 무제한 데이터 피해자들에겐 LTE 데이터 1~2GB 쿠폰을 제공하고, 음성, 문자 문제한 피해자에겐 추가 부과된 요금 전액을
이통사들이 ‘치고 빠지기’식 마케팅으로 소비자들을 황당하게 만드는 사례가 반복되고 있다. 에스케이텔레콤(SKT)은 가족 관계의 2~5인 함께 가입하면 단말기 교체나 유료 콘텐츠 구매에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를 가족 1인당
이동통신 3사가 지난 주말 벌어진 '아이폰6 대란'에 대해 공식으로 사과하면서도 이번 사안이 발생한 원인을 일선 유통점에 돌려 빈축을 사고 있다. 이통 3사는 5일 일제히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주말 보조금 경쟁으로 소비자
2012년 11월 서울고법이 이용자 개인정보를 수사기관에 제공한 엔에이치엔(NHN·지금은 네이버)에 해당 이용자한테 50만원의 손해배상을 하라고 판결한 이후, 포털·게임사들과 다음카카오 등은 정보수사기관의 이용자 개인정보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단통법) 시행의 영향으로 보조금 지급 규모가 감소하면서 이동통신사의 하반기 영업이익이 급증할 것이란 전망이 나와 주목된다. 결과적으로 이통사가 단통법의 수혜자가 될 것이라는 분석인 셈이다. 업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