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은 임의해지 신분으로 상하이에서 뛴다.
쌍둥이 자매는 ”더이상 참을 수 없다”며 피해자를 고소하기로 했다.
"피해자 분들이 가진 트라우마에 대하여 깊은 죄책감을 느낀다" ㅡ두 달 전 이다영이 한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