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yeongheon-ijiyeon

오센에 따르면, 이병헌이 소송 사건 이후 3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취재진과 만나 첫 공식 인터뷰를 가졌다. 그는 인터뷰에서 소송사건에 대한 질문에 대답을 피하지 않았다고 한다. 관련기사 검찰, 이병헌 협박
배우 이병헌을 협박,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모델 이지연과 가수 다희의 첫 항소심이 3월 5일 열렸다. 두 사람의 혐의는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공동공갈)으로, 공판은 오후4시 서울중앙지방법원 서관 제421호법정에서
"이름이 알려진 사람으로서, 가장으로서 많은 분께 실망과 불편함을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한동안 떠들썩한 추문으로 곤욕을 치렀던 한류스타 이병헌(45)이 사건 발생 6개월 만인 26일
배우 이병헌이 자신을 협박한 이지연과 다희를 선처한 가운데, 소속사 측이 잘못한 부분을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병헌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의 한 관계자는 13일 오후 OSEN에 “상대방이 계속 합의를 원하기도 했고
배우 이병헌 측이 5일 불거진 관련 보도에 대해 유감스럽다는 입장과 함께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병헌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이날 오후 OSEN과의 전화통화에서 "이날 보도는 허위 보도"라고
배우 이병헌이 오늘(21일) 입국했다. 이병헌을 협박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모델 이지연과 걸그룹 글램의 멤버 다희에 대한 공판기일이 오는 24일로 변경된 가운데, 아내인 배우 이민정과 함께 미국에 머물며 일정을 소화중이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