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juga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최고경영자(CEO) 겸 회장이 IBM 투자로 무려 7억1천290만 달러(8천230억 원)를 날렸다고 21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올해 2분기 실적 부진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