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ei

요즘 <게티>나 <로이터> 같은 국제 통신사들이 올리는 북한 사진들을 유심히 들여다보는 취미가 생겼다. 니컬러스 케이지 때문이다. 1990년대 전성기를 누리다 지금은 싸구려 B급 영화에나 간간이 출연하는 바로 그 배우
현장에서 뛰어다니지 않을 때도 그들은 일하고 있다.
기업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방법은 기부 말고도 많다.
명품가방을 직구하고 싶은데 진품인지 몰라서, 더군다나 해외에서 들어오는 물건이라 망설여진다? 이젠 그런 걱정 없이 명품가방을 살 방법이 생겼다. 적어도 미국 이베이를 통해서는 말이다. Endgadget에 의하면 이베이는
돌연 트위터에서 트렌드가 된 의외의 단어가 있다. 그건 바로 '호미'. 아마존과 이베이 등 해외 쇼핑몰에서 '호미'를 판매하기 때문이었다. 'Ho-mi'라는 이름으로. 우리가 '호미'라는 말을 들으면 떠올리는 것과 너무
작년 3월 칸예 웨스트의 콘서트에서 채집된 공기가 6만 5천 달러(한화 7,491만 원)에 입찰 됐던 소식보다 더 어이없는 일은 없을 것으로 생각했다면 큰 오산이다. 매셔블에 의하면 지난 목요일(21일) 프린스가 사망한
코비 브라이언트의 은퇴경기에서 채집된 공기가 엄청난 금액에 경매되고 있다. 지난 4월 14일, 무려 20년간 LA 레이커스에서 활약한 코비 브라이언트가 오랜 대장정을 마치고 은퇴했다. 그의 은퇴 경기를 직접 보지 못한
이집트의 압델 파타 엘시시(Abdul Fatah al-Sis) 대통령이 ‘이베이’(ebay)에 중고 매물로 등장했다. 입찰가는 ‘10만 달러’ 이상이었다. BBC가 2월 24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시시 대통령의 페이지는
사진 속의 할머니는 불가리아에 사는 94세의 할머니다. 그는 평소 조카의 부탁을 받고, 골동품을 든 채 사진을 찍었다. 아마도 그녀는 이 사진이 이후 어떤 일을 일으킬지 몰랐을 것이다. 할머니의 조카는 ‘Retrooobg’라는
전자 상거래 사이트인 엣시와 달러 트리, 패밀리 달러 스토어, 달러 제너럴 등 1달러 이하의 저가 생활용품을 파는 미국의 3대 달러 스토어도 남부기 퇴출에 합류했다. 미국의 인기 자동차 경주대회인 내스카(NASCAR·미국개조자동차경주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