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wan-gu

'성완종 리스트'에 연루되며 사실상 정계를 은퇴했고, 이후 대법원에서 무죄를 받았다.
'성완종 리스트' 무죄를 근거로 소송을 제기했다.
자유한국당은 22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대법원 무죄 판결과 관련, "현직 국무총리와 경남도지사를 망자의 메모 한 장으로 모진 세월을 겪게 하고, 평생을 쌓아온 국민적 신뢰를 일순간에 무너뜨린
증거능력은 재판에서 엄격한 증명의 자료(증거)로서 사용될 수 있는 법률상 자격을 말한다. 증거로 인정되면 유죄 입증을 할 '증명력'이 있는지를 또 따져봐야 하지만, 이번 재판은 거기까지 나아가기도 전에 문턱에서 쳐낸
3월 2일, 새누리당 의원들과 국민의당 김영환 의원까지 157명이 재석한 가운데 ‘테러방지법’이 통과됐다. 표결 결과는 찬성 156표, 반대 1표. 반대 1표를 누른 이는 김영환 국민의당 의원이었다. 하지만 새누리당의
[기사 업데이트] 1월 29일 오후 4시 30분 이완구(66) 전 국무총리가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그리고 "나는 결백하다"고 다시 말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장준현 부장판사)는 29일 "성완종의 인터뷰
'성완종 리스트'에 연루돼 기소된 이완구(66) 전 총리에게 검찰이 징역형을 구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장준현 부장판사) 심리로 5일 열린 마지막 공판에서 검찰은 "다른 장소도 아닌 선거사무소에서 불법 선거자금을
'성완종 리스트'에 연루돼 기소된 이완구(65) 전 국무총리가 2일 재판에 처음으로 출석해 거듭 결백함을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이 사건으로 검찰 조사를 받고 나온 5월 15일 이후 140일 만에 공개적으로 모습을 나타냈다
일각에서는 돈을 준 사람이 사망해서 어려움이 있었다고 검찰을 감싸는 의견이 나오는데, 반대로 성 전 회장은 극단적인 선택을 하면서까지 돈을 준 사실을 만천하에 밝혔다. 증거법에서 사망 직전의 진술은 높은 신빙성을 인정하고 있고, 그 진술을 토대로 수사를 진척시킬 수 있다. 그리고 과거의 사건들에 있어서도 각각의 수사팀은 나름대로 어려움이 있었다. (예를 들어 공여자가 진술을 회피하는 등) 성 전 회장의 사망이 이번 수사결과에 대한 변명이 되기는 어렵다. 이렇게 실망스러운 결과가 나온 원인으로는 '수사의 편향성'과 '수사의지의 결여'를 들지 않을 수 없다.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 수사 결과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이 2일 이완구 전 국무총리와 홍준표 경남도지사를 재판에 넘기고 수사를 마무리했다.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해
지난 4월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숨진 뒤 시작된 박근혜 정부 핵심 실세들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 수사가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보인다. 2012년 12월 대선을 앞두고 성 전 회장이 김아무개 전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에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3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검찰의 기소 결정에 유감을 나타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전 총리는 22일 변호인을 통해 입장자료를 내고 "성 전
국민일보는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2013년 4월 충남 부여·청양 재·보궐 선거 이후 선거관리위원회에 '선거비용 외 정치자금’ 수입액을 신고하며 3090만원에 대해 영수증 출처 증빙을 생략했다고 보도했다. '선거비용 외
검찰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 금품거래를 한 혐의를 받는 홍준표 경남지사와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사법처리 방향을 19일 잠정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두사람 모두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기소하기로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이 홍준표 경남도지사에 이어 14일 이완구 전 국무총리를 소환하면서 두 사람의 사법처리가 사실상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검찰은 사건의 사회·정치적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검찰에 출석했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다. 거짓해명 논란 등에 시달리던 끝에 불명예 퇴진한 후 약 보름 만에 등장한 이완구 전 총리는, 변함없이
‘사정 드라이브’의 총대를 멨다가 역대 최단명 총리로 불명예 퇴진한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피의자 신분으로 14일 검찰에 출석한다. 총리직에서 물러난 뒤 칩거하다시피 조용히 지내온 그의 수사 대응 전략에 관심이 쏠리고
검찰이 이완구-성완종 금품 수수의혹에 대해 "비타500 박스가 아니라 쇼핑백”으로 확인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동아일보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이 성 회장의 수행비서 금아무개씨에게 관련 진술을 확보했다고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성 전 회장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의혹이 제기된 이완구 전 국무총리를 14일 오전 10시에 소환해 조사한다. 특별수사팀 관계자는 12일 "이 전 총리와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소식이다. 여론조사 업체 리얼미터의 조사 결과다.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올해 들어 가장 높은 40%대 중반을 기록했으며, 4·29 재·보선에서 승리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