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jeon

올림픽 휴전이 이루어지는 동안 증오의 마음을 비우고, 대결의 말을 하지 말고, 모든 군사적 움직임을 잠시 멈추자. 무기를 내려놓으면 악수를 할 수 있다. 잠시 멈추면, 북핵문제도 악화에서 개선으로 갈아탈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 올림픽 휴전은 저절로 이루어지지 않고, 우리 스스로 만들어야 한다. 소음에 끌려다니지 말고, 중심을 잡아야 한다. 운명처럼 꼭 필요한 순간에 날아온 기회의 화살이다. 반드시 잡아야 한다.
내전을 5년째 계속하고 있는 시리아가 미국과 러시아의 합의에 따라 오는 12일(현지시간)부터 휴전에 들어가기로 했다. AP·AFP통신에 따르면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9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영화 [연평해전]은 5.18 광주 민주항쟁을 보편적 정서에 호소해 역시 "적게 보여주기" 방식으로 접근한 영화 [스카우트]와 (우파 쪽에서) 같은 반열에 설 만한 작품이 아닌가 싶다. 즉 정치적 메세지를 담은 예술작품을 만들려면 우선 기본적으로는 그 메시지보다는 예술이라는 형식이 갖추어야 하는 최소한의 요건을 갖추고, 무엇보다도 설득하고자 하는 수용자들이 공감할 만한 내용을 담아야 하는데 적어도 이 점에서 영화 [연평해전]은 최소한의 기준점수는 통과했다고 보아야 하지 않을까?
이번에 러시아가 일으킨 '지진'은 우크라이나는 물론 유럽 전역에 걸쳐 위험한 '단층선'이 존대한다는 사실을 드러냈다. 푸틴은 우크라이나라는 도구를 활용해 유럽을 당황하게 하고 분열시켰다. 푸틴의 정치적 신념은 단순하다. 분열시킬 수 있으면 지배할 수 있다. 러시아의 명백한 폭거에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는 유럽을 보며 우리는 지난 1년 동안 의아해 하지 않을 수 없었다. 만약 말레이시아 항공기가 반군 세력권 내에서 피격돼 승객 298명이 모두 사망한 사건이 벌어지지 않았다면, 미국이나 유럽이 러시아에 대한 경제 제재에 동의하지 않았을 것이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72시간 휴전에 4일(현지시간) 전격 합의했다고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현지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다. 이스라엘 정부 관계자는 이날 "이집트가 제안한 72시간 휴전 중재안을 받아들이기로
하마스는 이스라엘 남부로 로켓 포탄 15발 발사 25일간 충돌로 팔'인 1천459명·이스라엘 군인 61명 사망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1일 오전 8시(현지시간)를 기해 72시간 한시적 휴전에 합의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