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jaekmaen

휴 잭맨은 정신건강 및 자살 문제를 방지하고 도움을 주는 단체의 이사다.
톰 아저씨는 지금 '한국앓이' 중
[광고] 유니버설픽쳐스
"아이들을 위해 버스 앞에라도 뛰어들 것이다"
"세상을 수억번 돌아도 모자랄 정도로 당신을 사랑해.”
휴 잭맨이 '위대한 쇼맨'에 출연하기 위해 '007' 시리즈 출연 제안을 거절했다는 사실이 최근 드러났다. 잭맨은 영화 '007' 시리즈의 제작진이 제임스 본드 역을 제안했지만, 배역이 고정될까 무서워 최종 고사했다고
울버린은 상처를 재빨리 치유하는 능력의 소유자다. 그러나 그런 능력이 없는 우리는 이 소식을 접하고 가슴이 찢어질 수밖에 없었다. 영화 '로건'이 휴 잭맨의 마지막 울버린 연기가 될 거라는 소식이다. 우리는 그가 다른
"로건이 가장 두려워하는 건 거대한 악당도, 파괴된 세상도, 자신의 죽음도 아니다. 바로 사랑이다. 일종의 '정' 말이다. 그래서 그를 불편하게 만들기로 했다. 두뇌가 점차 퇴화하는 찰스를 병든 아버지처럼 돌보고, 우연히 만난 딸을 아버지로서 보호하도록 내몰았다." 〈로건〉을 연출한 감독 제임스 맨골드의 말이다. 그러니까 〈로건〉은 울버린의 마지막 여정이자 최후의 부성애에 관한 영화다.
주의: 이 기사에는 영화 '로건'에 대한 스포일러가 담겨 있습니다. 영화 '로건'을 이미 봤다면, 다른 '엑스맨' 시리즈와 달리 엔딩 크레딧 끝에 쿠키 영상이 없다는 사실에 실망했을 것이다. 그렇다. '로건'의 끝에는
〈로건〉이 특별해 보이는 건 이 영화가 슈퍼히어로 프랜차이즈의 확장성이 아닌 독립적인 본연의 이야기만으로 충분한 깊이와 힘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 영화는 우리가 다음 세대에게 물려줄 수 있는 가장 훌륭한 것은 무엇인가, 라는 매우 보편적이면서 동시에 강력한 질문을 관객에게 던진다. 영화 〈로건〉을 기존 〈엑스맨〉 시리즈의 연장선 위에서 읽으려는 노력은 별 의미가 없다. 이 영화는 울버린의 마지막을 장식하기 위해 만들어진 거의 독립적인 이야기다.
미남 배우 대열에서 휴 잭맨을 빼놓을 수 없다. 그렇지만 더 중요한 사실은 그가 '울버린' 역할에 진정한 적임자라는 거다. 새 울버린 영화 '로건'의 개봉에 맞춰 잭맨이 공유한 비하인드신 동영상이 바로 그 증거다. 헤드폰을
〈로건〉은 그동안 제작된 다른 엑스맨 영화와는 다르다. 엑스맨은 기본적으로 특수한 능력을 가진 영웅들이 악당들과 싸워 위기에서 세계를 구해내는 이야기였다. '울버린' 스핀오프 두 편은 좀 더 개인적인 이야기를 다루지만, 어쨌건 악을 제거하고 영웅의 풍모를 뽐내는 호쾌한 액션영화였다. 하지만 이 작품은, 히어로의 운명이 필연적으로 가져오는 무게와 어떤 초능력으로도 이겨낼 수 없는 절대적인 빌런 '세월'이 주인공들을 압박한다. 거기에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일으킨 끔찍한 사건들을 더해 이들을 살지도 죽지도 못하는 그야말로 생지옥의 시간 안에 던져놓고 출발하는 이야기다.
휴 잭맨은 작년 5월 영화 '로건'이 그가 울버린을 연기하는 마지막 영화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잭맨은 이번 영화가 마지막인 만큼 시놉시스를 직접 공개했다. 영화의 내용은 2016년 10월 공개된 첫 예고편에서 일부
* 이 콘텐츠는 영화 '로건'의 지원으로 제작된 네이티브 애드 (Native AD)입니다. 영화 ‘로건’은 ‘더 울버린’, ‘아이덴티티’, ‘나잇&데이’를 연출한 제임스 맨골드 감독의 작품으로 내년 3월 개봉 예정이다
PRESENTED BY 로건
‘엑스맨: 아포칼립스’(이하 ‘엑스맨’)의 개봉 전 마지막 예고편이 공개됐다. 매셔블에 의하면 3월 말 공개된 ‘엑스맨’의 2차 트레일러에 울버린이 등장하지 않아 많은 팬들이 의아해했는데, 모두 상심하긴 일렀다. 오늘
할리우드 배우 휴 잭맨이 호주 해변에서 물에 빠진 아버지와 아들을 구조했다고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지난 26일(이하 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휴 잭맨은 호주 시드니에 있는 본다이 비치에서 서핑을 하다 물에
7일 영화 '독수리 에디' 홍보로 한국을 찾은 휴 잭맨과 태론 애거튼이 팬들을 위한 손 하트를 만들었다. 네이버 V앱의 무비토크 방송 중이었다. 하지만 한국의 홍보 및 미디어 담당자들은 다른 하트도 원했다. 자세한 정황은
다음 달 개봉하는 영화 '독수리 에디'에서 스키점프 코치로 분한 배우 휴 잭맨(48)이 7일 한국을 방문했다. 휴 잭맨은 이날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독수리 에디'를 소개했다. 이 자리에는 덱스터
할리우드 배우 휴 잭맨이 JTBC '뉴스룸'에 출연한다. 6일 영화 '독수리 에디' 측에 따르면 휴 잭맨은 '뉴스룸'에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의 인터뷰에 응한다. 그러나 정확한 녹화 날짜는 정해지지 않은 상황. 관계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