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eondaecha-bijeonggyujik

현대자동차 노사의 '비정규직 정규직화 합의안'이 타결됐다. 현대차 비정규직(사내하청) 노조는 17일 열린 정규직 특별채용 잠정합의안 찬반 투표에서 조합원 679명 중 622명이 투표, 484명이 찬성(투표자 대비 77.81
현대자동차가 울산공장 생산직인 한 기간제 노동자와 23개월 동안 16번에 걸친 ‘쪼개기 계약’을 한 뒤 해고한 사실이 드러났다. 현대차는 이 과정에서 13일짜리 초단기 근로계약을 맺기도 했다. ‘쪼개기 계약’에 대한
대법원이 사실상 현대자동차의 모든 사내하청은 불법파견이라고 판단했다. 현대차 울산공장에 이어 아산공장의 사내하청노동자도 불법파견 확정판결을 받고 직접생산 공정인 조립(의장)라인뿐 아니라 엔진 등 간접 생산 공정까지 불법을
법원, 현대차 비정규직 900여명에 일부승소 판결…체불임금 231억원 인정 현대자동차 사내하청업체에 소속돼 일하던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현대차 정규직 노동자로 인정될 길이 열렸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1부(정창근 부장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