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eondaebaekhwajeom

백화점의 절반을 비우는 파격을 단행했다.
백화점 '층별 구성 공식'의 역사는 일제 강점기로 거슬러 올라간다.
[서울 서대문구 현대백화점 신촌점 지하 2층 벽면에 걸린 ‘난 우리가 좀 더 청춘에 집중했으면 좋겠어’라는 문구의 네온사인. 지난 5월23일 김정민씨가 촬영했다. 김정민 제공.] ‘청춘이 특권이다’, ‘청춘이라 쓰고
'최순실 국정농단'과 관련해 대기업들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뇌물 청탁'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던 신규 면세점사업자 선정 결과가 발표됐다. 의혹에 연루됐던 두 기업 SK와 롯데 중 롯데는 붙고 SK는 떨어졌다
수도권 최대 규모인 현대백화점 판교점이 개장 1주년을 맞았다. 현대백화점이 서울 강남권 고객까지 흡수하는 광역형 백화점을 목표로 야심 차게 선보인 판교점은 축구장 2개 크기의 식품관 등으로 화제를 모으며 판교의 랜드마크로
오는 6월 서울 시내면세점 3곳(대기업 2곳·중소기업 1곳) 입찰을 앞두고 '유통공룡' 기업들이 사활을 걸고 있다. 23일 한화 갤러리아가 여의도 63빌딩을 면세점 후보지로 걸고 유치전에 뛰어들었고 호텔 신라·현대산업개발
백화점들의 '떨이 세일'이 확산되고 있다. 롯데백화점과 현대백화점에 이어 신세계백화점도 가세했다. 내수침체 장기화로 타격을 입은 매출을 보전하고 협력 제조업체들의 재고 물량 처리도 돕기 위해서다. 관련기사 : 백화점
백화점업계의 교외형 프리미엄 아웃렛 경쟁이 서울 도심에서도 이어질 전망이다. 현대백화점이 올해 3분기 송파구에 아웃렛을 출점할 예정인데다 유통업계 '빅3' 가운데 가장 많은 아웃렛을 운영중인 롯데백화점 역시 서초구 등에서
지난해 경기불황과 해외직구(직접구매)·온라인 쇼핑 증가 등으로 백화점 매출이 거의 제자리에 머물렀지만 이른바 VIP(최우수고객)의 씀씀이는 뚜렷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결과적으로 전체 매출에서 소수 VIP가 차지하는
6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탈 볼룸에서 열린 롯데백화점 '해외명품대전'을 찾은 고객들이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1,000억원의 물량을 30~70% 할인 판매하는 등 역대 최대규모로 진행되는 이번행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