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angyugorae

일회용 플라스틱 컵 115개, 비닐봉지 25개, 생수병 4개, 슬리퍼 2짝… 죽은 향고래(‘향유고래’라고도 불린다)의 뱃속에서 확인한 물건들이다. 세계자연기금(WWF) 인도네시아 지부 활동가는 19일 와카토비 국립공원의
과연 향유고래가 이마로 포경선을 들이받았는지에 대한 논란은 거의 200년째 계속되고 있다. 론 하워드 감독의 2015년작 ‘하트 오브 더 씨’는 1820년에 있었던 향유고래의 공격 사건을 자세히 다루고 있다. 향유고래는
최근 유럽에서 대형 향유고래들이 길을 잃고 육지로 밀려와 떼죽음을 당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4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은 향유고래 1마리가 이날 오전 영국 동부 헌스탠턴 해변으로 밀려와 몇 시간 만에 폐사했다고
90년 동안 스미소니언 자연사 박물관에 전시되었던 1500만 년 된 향유고래의 흰 화석이 있다. 그 동안은 멸종한 바다코끼리로 잘못 분류되어 있었다. 스미소니언 과학자 두 명이 최근 잊혀진 이 화석을 다시 분석하고 분류한
이쯤 되면 거의 향유고래가 셀카를 찍고 갔다고 하는 편이 나을지도 모르겠다. 루이지애나 해변, 멕시코 만에서 연구 중이던 과학자들에게 이번 주 초에 정말이지 깜짝 놀랄 만한 일이 생겼다. 해저 580m, 호기심 많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