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aseongyeonswaesalin

누명 쓰고 20년 복역한 윤모씨가 재심을 청구했다.
윤씨 재심 사건을 맡은 박준영 변호사는 다른 필체의 자술서가 있다고 주장했다.
재심은 ‘삼례 나라슈퍼 강도치사 사건‘의 박준영 변호사가 맡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