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aseong-tamsa

NASA의 아르테미스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화성은 아주 먼 곳에 있다. 정확히 말하면 지구에서 약 5천4백만km 떨어져 있다. 따라서 먼 우주에 있는 화성을 정말로 탐험할 거라면 재활용은 필수다. 어쩌면, 똥도 이에 포함될 수 있다. 펜스테이트대학교 연구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십 년 만에 미국인을 다시 달에 보내겠다고 밝혔다. 화성에도 미국인을 보낼 수 있도록 미항공우주국(NASA)에 준비를 지시하기도 했다. Reuters의 11일(현지시각) 보도를 보면, 트럼프
화성을 탐험 중인 나사(NASA)의 탐사로봇 큐리오시티 로버가 지난 8월 5일에 포착한 위 사진을 보면 요즘처럼 뜨거운 여름의 지구 한 곳이 아닌가 하는 착각이 될 정도다. DigitalTrends도 이 이미지를 미국
일론 머스크의 꿈은 언제나 우리 생각보다 더 높은 곳에 있다. 그는 4월 27일 자신이 운영하는 민간 우주선 개발업체 스페이스X를 통해 2018년까지 화성에 무인탐사선을 보내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스페이스X는 허핑턴포스트에'레드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지난 12월, 아리조나 주립대학의 스티븐 러프와 잭 파머는 미생물과 이산화규소 침전물과 모종의 관계가 있을 거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두 사람은 칠레의 아타카마 사막과, 비슷한
2030년대에 정말 화성에 갈 준비가 될지 묻자, 기계, 불꽃 장치, 착륙, 회복 시스템을 담당하는 스투 맥클렁은 자신있게 "내 캡슐은 준비될 겁니다!"라고 대답했다. 그는 2006년부터 존슨 우주 센터의 오리온 크루
화성도 한때는 지구와 같은 대기를 갖고 있었다. 그런데 무슨 일이 벌어졌냐고? 나사는 지난 5일 미국 워싱턴 D.C.의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화성 대기 변화 과정을 추적하는 메이븐(MAVEN·Mars Atmosphere
그렇다. 또 발표한다. NASA는 5일 오후 2시(한국시각으로는 6일 오전 4시)에 워싱턴 D.C.의 본부에서 화성 탐사와 관련된 중요한 과학적 발견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한국에서는 NASA 홈페이지를
NASA가 화성에서 놀라운 발견을 했다며 요란하게 기자 회견을 열 때마다 대중은 물(또?)이나 생명(드디어!)에 대한 소식일 거라 짐작한다. NASA의 공식 발표는 두 가지 모두에 대한 내용인 동시에 둘 다 아니었다
인간의 두뇌는 어디서는 일정한 패턴이나 의미나 심지어 '얼굴'을 찾으려 한다. 이런 현상을 우리는 파레이돌리아(Pareidolia, 변상증)라고 부른다. 이 역시 파레이돌리아가 우리 두뇌에 치는 장난일 것이다. 허핑턴포스트US의
화성에 액체 상태의 물이 '소금물 개천' 형태로 지금도 흐르고 있음을 보여 주는 강력한 증거가 발표됐다. 이 발견은 화성에 외계 생명이 존재할 가능성을 시사하는 동시에 앞으로 인간이 화성에 살 수 있게 될 가능성도 보여
화성에 액체 상태의 물이 '소금물 개천' 형태로 지금도 흐르고 있음을 보여 주는 강력한 증거가 발표됐다. 이 발견은 화성에 외계 생명이 존재할 가능성을 시사하는 동시에 앞으로 인간이 화성에 살 수 있게 될 가능성도 보여
화성에 액체 상태의 물이 '소금물 개천' 형태로 지금도 흐르고 있음을 보여 주는 강력한 증거가 발표됐다. 이 발견은 화성에 외계 생명이 존재할 가능성을 시사하는 동시에 앞으로 인간이 화성에 살 수 있게 될 가능성도 보여
나는 엄청난 수의 친구들, 동료들, 친척들을 남겨두고 떠나게 될 것이다. 모르는 일이지만, 내 아이 한두 명도 남기고 갈 수도 있다. 나는 화성을 지구에서 비상 탈출해서 가는 곳, 생존을 위한 예비 대책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과는 의견을 달리한다. 그렇다면 생명이 없는, 얼어붙은 붉은 사막에 전초기지와 팀을 보내기 위해 석유 60만 갤런을 불태우는 게 지구의 환경과 생물들에게 어떤 도움이 될까?
그렇다. NASA가 뭔가 중요한 발표를 한다. 그것도 화성탐사와 관련된 발표다. NASA는 9월 24일 홈페이지를 통해 '화성의 미스터리를 밝힌다'(NASA to Announce Mars Mystery Solved)는
영화 '마션'의 한 장면 미국 항공우주국(나사·NASA)의 아레스3팀은 화성을 탐사하던 중 심한 모래폭풍을 만난다. 탐사팀은 실종된 팀원 한명이 사망했다고 판단하고 화성을 떠난다. 남겨진 팀원은 극한의 환경에서 자신의
연구자들은 화성의 크레이터에서 충격 유리가 모여있는 것(녹색)을 발견했다. 이 사진은 알가 크레이터다. NASA 화성 정찰 위성의 소형 정찰 이미징 분관계(CRISM) 장비가 보낸 데이터로 발견했다. 곤충이 호박 속에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4일 오후 미 하와이에 있는 해군 태평양미사일사격장(PMRF)에서 화성탐사용 착륙·이동 장치인 '저밀도 초음속 감속기'(LDSD)의 고고도 비행시험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나사가 개발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