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anjeon

해외여행을 다녀온 뒤 쓰지도 못하고 버리지도 못하고 바꾸기도 어려웠던 외국 주화(동전)을 이제 편리하게 원화로 바꿀 수 있게된다. 금융감독원은 24일 발표한 '외화거래 관련 국민 편의성 제고방안'에서 외국 주화 환전
여행지에서도 스마트폰을 던져놓기란 쉽지 않다. 특히 각종 앱은 여행 정보를 편리하게 찾을 수 있도록 해 영리한 동행자가 되어주니까. 그래서 여행 중 해외로밍은 기본이다. 하지만 해외로밍요금 서비스를 대충 파악했다가는
PRESENTED BY CITIBANK
노동절과 5월 황금연휴 때 멀리 떠날 항공권을 끊어놓고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그러나 바쁜 일정에 공항에서 환전해간다면 꽤 큰 손해를 보게 된다는 사실 알고 있는가? 해외여행 갈 때 수수료를 아끼는 팁을 정리해봤다
강남의 한 은행에서 고객에게 실수로 6천달러를 6만달러로 지급한 황당한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해당 고객이 은행에 피해를 반씩 부담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고객은 사건이 불거진 직후 돈 봉투를 분실했다고 주장하는
1천 달러 지폐를 100달러짜리로 착각했다? 서울 강남 중심가의 한 은행 지점이 한화 500만원을 싱가포르화 6천 달러로 바꾸려는 손님에게 실수로 10배인 6만달러를 내줬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손님이 "돈봉투를 잃어버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