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angyeongmihwawon

올바른 쓰레기 분리수거 방법의 교육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5월 11일, 황교안 대표는 대구 상동시장 거리를 청소했다
'새벽근무'는 환경미화원 안전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어 왔다.
사람들이 버린 쓰레기를 치우는 일은 악취에 시달리는 고단한 일일 뿐 아니라 위험한 일이기도 하다. 지난해 11월16일 광주광역시 남구에서 쓰레기 수거 작업을 하던 한 환경미화원이 후진하는 청소차에 치어 숨졌다. 같은
환경미화원의 작업을 봐온 사람이라면, 이 '발판'이 무척이나 익숙할 것이다. 그런데 이 발판에서 작업하던 환경미화원이 음주 차량에 교통사고를 당해 두 다리를 잃은 사건이 벌어졌다. SBS에 따르면, 전직 환경미화원인
또 다시 새벽에 환경미화원이 사망했다. 지난 16일 새벽 6시40분께 광주시 남구 노대동 한 도로에서 환경미화원 서아무개(59)씨가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차량(수거차) 뒷바퀴에 치여 숨졌다. 동료 1명은 수거차 안에 있었다
2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인근 버스정류장에 서 있는 시민들 사이로 연두색 작업복을 입은 ‘환경미화원’ 스티커가 손가락을 쭉 뻗고 있다. 시선을 조금 내려보니, “이 곳은 쓰레기통이 아닙니다
"당신이 있어서 우리가 행복합니다." 지난 18일 오후 5시 부산대학교 안 상남국제회관 2층 효원홀에 펼침막이 내걸렸다. 부산대 구성원들이 학교의 구석진 곳을 돌보는 환경미화원들과 경비원들에게 고마워하는 내용이다. 잠시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며칠 전 연휴가 끝난 뒤 '쓰레기 더미'가 된 부산 광안리 수변공원의 모습을 전한 바 있다. 그리고 '불금'이었던 13일 저녁도 상황은 다르지 않았다. 부산경찰이 전한 현장 사진을 보자. 길거리는
미국 플로리다 주의 환경미화원들이 고양이들의 영웅이 되었다. 쓰레기를 처리하는 동안 발견된 쓰레기봉투 속에서 4마리의 새끼 고양이를 구조한 덕분이었다. 당시 고양이들이 담긴 쓰레기봉투는 꽁꽁 묶여있었다고 한다. 쓰레기장에서
처음 매토스는 뜻밖의 인기가 신경쓰였지만, 결국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 따로 팬 페이지를 만들었다. 하지만 다른 기회가 있더라도 “환경미화원을 그만둘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나의 동료들은 나를 응원해주고 있어요. 이
올해, 덕성여대 축제가 27일부터 29일까지 열린다고 한다. 주제는 "청춘 Full 가동". '지금, 여기, 우리, 20대, 청춘을 풀가동하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그런데 이번 축제에서는 '엄마를 부탁해'라는 이름으로
최근 연세대에 이런 대자보가 붙었다. '기숙사 청소·경비 노동자 일동'이라는 이름으로 "학생들의 연대와 지지는 어두운 동굴 속 등불과 같았고 사막의 오아시스였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해고 통보를 받은 연대 송도캠퍼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한밤에 뺑소니 차량 좀 봐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뺑소니 피해자인 40대 초반의 환경 미화원과 지인이라고 밝힌 한 회원이 전한 안타까운 사연은 다음과 같다. 사고가
"설 연휴에 손자, 손녀가 올 텐데 할머니의 짧은 머리를 보고 물어보면 뭐라고 해야 할지…" 16일 서울 동작구 숭실대 본관 앞에서 숭실대 청소노동자들이 삭발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서울일반노조 숭실대분회 조합원인
중국 산시(陝西)성 성도인 시안(西安)에서 최근 무단 해고됐던 한 환경미화원이 누리꾼들의 온정 덕분에 사흘 만에 복직됐다고 영국 BBC 방송이 2일 중국 매체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시안에 있는 진파이(金牌) 청결관리회사
"받은 수당 반납하세요" 철원 환경미화원, 수당·퇴직금 되돌려받은 업주 고소 업체 "시간외 일이나 주유소 일 시키지 않았다" 일축 강원 철원군이 쓰레기 수거업무를 민간에 위탁하면서 환경미화원이 시간 외 수당 등을 받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