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angyeongboho

‘전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로’로 꼽히던 바로 그곳이다.
서울시 등은 다음 달부터 매장에서 일회용 컵을 사용하는 업소에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스포츠 브랜드 라코스테는 ‘악어’로 유명하다. 그런데 이 라코스테 셔츠에는 악어가 없다. 다른 종류의 동물들이 악어 색깔로 그려져 있다. 순간 ‘짝퉁‘이 아닌가, 라고 의심을 보내는 사람도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이것은
한강 둑에 거대한 향유고래가 올라와 죽어 있다면 어떨까? 지난 21일(현지시간) 파리 사람들은 센 강의 변에 15m가 넘는 거대한 향유고래가 죽어있는 광경을 목격했다. 접근 금지선이 설치되어 있었고 흰옷으로 온몸을 감싼
지난 24일 그린피스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교황 방문에 불과 몇 시간 앞서 '환경 보호의 메시지로' 환영하기 위해 산피에트로대성당에 멋진 레이저 메시지를 남겼다. 트럼프의 반환경적인 정책에 항의하기 위해 그린피스
영국의 한 경찰관이 런던 마라톤에서 고릴라 복장을 하고 6일 만에 42.195km를 완주했다. 런던 경시청 소속의 톰 해리슨이 런던 마라톤 경기가 시작한 지 6일 지난 토요일(1일) 결승선을 통과했다. 41세의 해리슨
기후변화와 환경 문제에 목소리를 내왔던 프란치스코 교황이 '전기차 타기'를 통해 직접 행동에 나선다. 27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일간 라레푸블리카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평상시 단거리 이동 수단으로 지난해 독일 베르무트자산관리
크리스마스트리 : 이건 꼭 필요한 건 아니지만, 막상 사다 놓으면 항상 그럴싸한 만족감을 주는 장식품이다. 그런데 문제가 있다. 진짜 나무를 사야 하나 아니면 플라스틱 트리를 사야 하나? 어떤 게 환경에 더 좋을까? 일단
핀란드가 오는 2030년까지 석탄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것을 법으로 금지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미국 오리건주와 캐나다 온타리오주 등 지역 정부 차원에서 석탄을 활용한 화력발전을
도미노피자가 피자 배달문화에 또 다른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 지난 3월, 호주에서는 인공지능을 가진 피자배달 로봇을 시험한데 이어 이번에는 ‘카누’를 이용한 피자배달방식을 발표했다. 지난 10월 10일, 도미노피자 영국지사는
지구에서 가장 외로운 개구리의 죽음과 함께 종 전체의 희망도 사라졌다. '터피'는 유일하게 살아 남은 랩스 청개구리(Rabbs’ fringe-limbed tree frog)였다. 터피는 얼룩덜룩한 갈색 피부를 지녔고
미국 농림부의 보날리는 카세인 혼합물을 시리얼에 분사시키면, 씨리얼 조각들의 표면이 코팅되기 때문에 우유에 쉽게 젖지 않게 된다고 설명했다. 씨리얼에 우유를 붓고도 바삭거리는 씨리얼을 먹을 수 있다. 일반적으로 유통되는
경남도가 지난 5월부터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사업을 다시 추진하고 나섰지만, 환경부가 또다시 제동을 걸었다. 7일 경남도에 따르면 환경부는 도가 신청한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를 위한 국립공원계획 변경 신청서'를 반려한다는
바다에는 수조 개의 미세 플라스틱이 떠다닙니다. 도시와 가까운 연안에서부터 극지의 차가운 바닷속까지 미세 플라스틱은 어디에나 있죠. 문제는 바다 생물들이 그것을 먹이로 착각해 삼킨다는 것입니다. 섭취된 플라스틱 입자는 바다생물의 성장과 번식에 여러 부작용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체내에 활성산소가 급증하거나 식도나 장이 막혀 굶어가기도 하죠. 그러면 우리가 먹는 생선은 안전할까요?
길거리에서는 플라스틱이나 종이로 만들어진 일회용 컵, 음료 캔이나 병이 버려진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다. 이를 줄일 수 있는 획기적인 방법이 등장했다. 버리는 것이 아니라, 먹어치워 버리는 것이다! 식기 브랜드 '롤리웨어'가
대표적 화석연료인 석탄 소비량이 지난 5년간 미국을 비롯한 주요 선진국에서는 온실가스 감축 노력 등에 힘입어 많이 줄었지만 한국에서는 오히려 늘어났다. 20일 글로벌 에너지기업 BP가 최근 발표한 세계 에너지 보고서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