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신영은 임신 준비하며 마음고생이 심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황신영은 자연 임신에 어려움을 겪다가 주변 권유로 인공수정을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