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angjeongmin

배우 강동원은 쉬지 않았다. 지난 11월 ‘검은 사제들’에 이어 오는 2016년 2월에는 ‘검사외전’이 개봉한다. 그와 투톱을 이루는 배우는 황정민. 지난해 연말 ‘국제시장’에 이어 올해 ‘베테랑’과 ‘히말라야’에 출연한
12월 17일 개봉한 ‘스타워즈 : 깨어난 포스’가 전 세계 극장가를 장악했다. 하지만 한국은 아니다. 12월 20일, 미국 ‘박스오피스모조’에 따르면, ‘스타워즈 : 깨어난 포스’는 개봉 첫 주말에만 2억3,800만
유아인이 올해의 배우에 선정됐다. 한국갤럽이 지난 10월 29일부터 11월 21일까지 3주간 전국(제주 제외)의 만 13세 이상 남녀 1700명을 대상으로 '올 한 해 가장 뛰어난 활약을 한 영화배우'를 두 명까지 물은
16일 개봉하는 영화 '히말라야'의 포스터 인증샷이 SNS를 휩쓸고 있다. 시작은 6일 전 정유미의 인스타그램에 한 사진이 올라오면서였다. 정유미는 주연 황정민의 얼굴이 새겨진 포스터를 들고 사진을 찍었다. 정유미는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영화 ‘베테랑’의 속편이 제작될 전망이다. 제작사와 감독, 출연 배우들이 뜻을 모았다. 이미 내부적으로 결정이 났고, 소재는 아직 회의 중이다. ‘베테랑’을 연출한 류승완 감독은 지난 9일
영화 '베테랑'이 개봉 나흘 만에 관객 200만명을 돌파했다. 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베테랑'은 전날(8일) 71만4천960명(매출액 점유율 40.5%)을 모아 개봉 후 나흘 연속 박스오피스
격렬한 신음 소리 속에서 여자의 교성을 찾아보려 애써도 소용없다. 두 사람 모두 남자이기 때문이다. 2002년 개봉한 <로드무비>는 이렇게 과격한 장면으로 시작된다. 한국 최초의 본격 동성 정사 신이다. 역시 동성 정사 신이 화제가 됐던 영화들, <쌍화점> 보다는 무려 6년이나 먼저 만들어졌고 <브로크백 마운틴> 보다도 3년이 빠른 작품이다. 그리고 더욱 중요한 것은 바로 이 동성 정사 신의 주인공이 <국제시장>의 천만 배우 황정민이라는 점이다.
8월 5일 류승완 감독의 신작 '베테랑'이 순항을 거듭해 개봉 25일 만인 29일 오전 7시30분께 누적 관객 수 1천만명을 돌파하며 이 영화의 탄생에 영감을 줬을 실제 사건에 대한 관객들의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업데이트
배우 황정민이 영화 '국제시장'(윤제균 감독)의 흥행으로 받은 인센티브를 회사 직원들에게 보너스로 지급했다. 25일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황정민은 1400만여명의 관객을 모은 '국제시장'의 흥행으로 제작사 JK필름으로부터
영화 ‘베테랑'(감독 류승완)의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베테랑'은 광역수사대 형사 서도철과 재벌3세 조태오 간의 추격전을 그린 영화. 류승완 감독의 '부당거래'에서 형사를 연기한 바 있는 황정민이 서도철을, 유안이
어느 학교에서 진행한 것인지는 몰라도 중학생 정도 되는 여학생들이 단체관람을 온 것이다. 솔직하게 말하면 어느 정도 진지한 관람을 포기하고 있었다. 많이 떠들 것이고, 핸드폰도... 단단히 마음을 먹었다. 그러나 이들은 결코 크게 말하지도, 핸드폰을 많이(몇 번은 그랬지..) 열지도 않았다. 태영(도경수)가 나오지 않는 장면에서도 영화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후반에 가서는 훌쩍이는 작은 소리가 들리기도 했다.
배우 황정민과 유아인이 류승완 감독의 차기작 '베테랑' 출연을 확정했다. '베테랑'의 배급을 맡은 CJ 엔터테인먼트는 7일 "황정민과 유아인이 '베테랑'에 캐스팅 됐다"고 밝혔다. 황정민은 극 중 광역수사대 형사 서도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