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angjeongmin

주연으로 등장하는 작품마다 연일 대박 행진을 거두고 있는 배우 황정민의 팬서비스는 은근히 구수한 맛이 있었다. 지난 2일 황정민은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의 '황정민 갤러리'에 직접 글을 남겼다. 글은 곧 삭제됐으나
MBC 예능 ‘무한도전’과 영화 ‘아수라’가 만나 초특급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한다. 워낙 팀워크가 좋기로 정평이 난 ‘무한도전’의 멤버들은 물론이고 한국 영화계 최고의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여 얼마나 특별한 콘텐츠를 내놓을지
정우성과 황정민, 주지훈이 주연을 맡은 영화 ‘아수라’가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지난 2016년 1월, ‘씨네21’의 보도에 따르면 ‘아수라’에서 정우성이 맡은 역할은 비리 형사인 도경이다. 그는 악덕시장인 박성배
이상한 일이다. 영화를 보고 나와서 한참 동안 이루어진 일이 영화의 이야기에 난 구멍을 메꾸는 일이다. '영화가 무슨 이야기를 하는가'가 아니라 '영화의 이야기는 무엇인가'를 고민하는 것으로 만족했다는 것. 그다음이 없다. 그다음이 꼭 있어야 하는가? 이렇게 이야기해 보면 어떨까. 곡성의 관객들이 지금까지 한 일은 다른 영화의 경우라면 극장에 불이 켜지고 밖으로 나오는 순간 종료되는 일이다.
사진을 클릭하면 관련기사로 이동합니다. 14일 오후 페이스북의 한 페이지에 영화 '곡성'의 유출본이라며 한시간 52분짜리 영상이 올라왔다. 이 페이지의 운영자는 "팔로우를 하면 최신영화를 다 올리겠다"고 말했다. 이
‘추격자’와 ‘황해’를 연출한 나홍진 감독의 신작 ‘곡성’이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곡성’은 어느 외딴 마을에서 발생한 의문의 연쇄 죽음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이야기다. 수사를 시작한 경찰과 현장을 목격한 여인, 그리고
코믹액션 '검사외전'이 설극장가에서 압도적인 흥행 성적을 올리고 있다. 개봉 이틀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하더니 박스오피스 매출을 싹쓸이하는 중이다. 지난해 '황정민으로 시작해 황정민으로 끝났다' 간판을 내걸었던 황정민은
배우 황정민, 강동원 주연 영화 '검사외전'이 개봉 이틀째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5일 영진위 영화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 결과에 따르면 '검사외전'은 지난 4일 46만 5528명의 관객을
‘베테랑’을 연출한 류승완 감독의 신작 ‘군함도’가 3명의 주연 배우 캐스팅을 확정했다.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에 강제 징용된 후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 ‘검사외전’이 극 중에서 사기꾼 치원을 연기한 강동원의 스틸을 공개했다. ‘범죄와의 전쟁’ ,’군도 : 민란의 시대’를 연출한 윤종빈 감독이 제작하고 ‘군도’의 조연출을 맡았던 이일형 감독이 연출한 ‘검사외전’은
배우 강동원은 쉬지 않았다. 지난 11월 ‘검은 사제들’에 이어 오는 2016년 2월에는 ‘검사외전’이 개봉한다. 그와 투톱을 이루는 배우는 황정민. 지난해 연말 ‘국제시장’에 이어 올해 ‘베테랑’과 ‘히말라야’에 출연한
12월 17일 개봉한 ‘스타워즈 : 깨어난 포스’가 전 세계 극장가를 장악했다. 하지만 한국은 아니다. 12월 20일, 미국 ‘박스오피스모조’에 따르면, ‘스타워즈 : 깨어난 포스’는 개봉 첫 주말에만 2억3,800만
유아인이 올해의 배우에 선정됐다. 한국갤럽이 지난 10월 29일부터 11월 21일까지 3주간 전국(제주 제외)의 만 13세 이상 남녀 1700명을 대상으로 '올 한 해 가장 뛰어난 활약을 한 영화배우'를 두 명까지 물은
16일 개봉하는 영화 '히말라야'의 포스터 인증샷이 SNS를 휩쓸고 있다. 시작은 6일 전 정유미의 인스타그램에 한 사진이 올라오면서였다. 정유미는 주연 황정민의 얼굴이 새겨진 포스터를 들고 사진을 찍었다. 정유미는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영화 ‘베테랑’의 속편이 제작될 전망이다. 제작사와 감독, 출연 배우들이 뜻을 모았다. 이미 내부적으로 결정이 났고, 소재는 아직 회의 중이다. ‘베테랑’을 연출한 류승완 감독은 지난 9일
영화 '베테랑'이 개봉 나흘 만에 관객 200만명을 돌파했다. 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베테랑'은 전날(8일) 71만4천960명(매출액 점유율 40.5%)을 모아 개봉 후 나흘 연속 박스오피스
격렬한 신음 소리 속에서 여자의 교성을 찾아보려 애써도 소용없다. 두 사람 모두 남자이기 때문이다. 2002년 개봉한 <로드무비>는 이렇게 과격한 장면으로 시작된다. 한국 최초의 본격 동성 정사 신이다. 역시 동성 정사 신이 화제가 됐던 영화들, <쌍화점> 보다는 무려 6년이나 먼저 만들어졌고 <브로크백 마운틴> 보다도 3년이 빠른 작품이다. 그리고 더욱 중요한 것은 바로 이 동성 정사 신의 주인공이 <국제시장>의 천만 배우 황정민이라는 점이다.
8월 5일 류승완 감독의 신작 '베테랑'이 순항을 거듭해 개봉 25일 만인 29일 오전 7시30분께 누적 관객 수 1천만명을 돌파하며 이 영화의 탄생에 영감을 줬을 실제 사건에 대한 관객들의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업데이트
배우 황정민이 영화 '국제시장'(윤제균 감독)의 흥행으로 받은 인센티브를 회사 직원들에게 보너스로 지급했다. 25일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황정민은 1400만여명의 관객을 모은 '국제시장'의 흥행으로 제작사 JK필름으로부터
영화 ‘베테랑'(감독 류승완)의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베테랑'은 광역수사대 형사 서도철과 재벌3세 조태오 간의 추격전을 그린 영화. 류승완 감독의 '부당거래'에서 형사를 연기한 바 있는 황정민이 서도철을, 유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