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angjeongmin

봐도봐도 남 얘기같지 않고 정겨운 세 배우의 우정여행 사진.
두 사람은 '요즘 사람 따라잡기'에 나섰다.
'신세계' 이후 두 배우가 한 작품에서 만난 건, 7년 만이다.
'갑자기 분위기가 싸해진다'는 뜻의 신조어다.
‘공작’은 11일(현지시각) 제71회 칸국제영화제(이하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상영을 통해 첫 공개됐다.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KBS 아나운서 황정민은 매일 아침 7시와 9시 사이에는 ‘황족장’으로 불렸다. KBS Cool FM(89,1Mhz) 라디오 ‘황정민의 FM대행진’을 듣는 애청자들이 자신을 ‘황족’이라 부르면서 그를 황족장으로 칭했던
영화 '군함도'의 류승완 감독이 불거진 '역사 왜곡' 논란에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개봉시점부터 '군함도'는 '역사 왜곡' 논란이 일었다. 영화를 본 관객들뿐만 아니라 역사 분야의 전문가들도 이를 두고 다양한 의견을
‘OSEN’의 보도에 따르면, 1998년 영화 '쉬리'로 영화계에 데뷔한 이후 영화 '군함도'까지 황정민이 출연한 33편의 작품이 동원했던 관객 수는 약 9,763만명이었다. 출연작 중에는 “‘베테랑'(1,341만) '국제시장
배우 황정민이 '군함도' 세트장 근처 주변 주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황정민은 15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의 제작보고회에서 '군함도'의 춘천 세트장에 대해 "우선 굉장히 크니까
'베테랑' '베를린' 류승완 감독 작품으로 뜨거운 기대를 모으는 영화 '군함도'가 조선인들의 긴박감 넘치는 탈출을 담은 메인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영화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류승완 감독이 연출하고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가 출연한 영화 ‘군함도’가 1차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에 강제 징용된 후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다. 류승완
류승완 감독이 연출하고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가 주연을 맡은 영화 ‘군함도’가 예고편을 공개했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에 강제 징용된 후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다. 류승완
배우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이 한 영화에 출연한다. '범죄와의 전쟁 : 나쁜 놈들 전성시대’, '군도:민란의 시대’를 연출한 윤종빈 감독의 신작 ‘공작’이다. 투자배급사인 CJ엔터테인먼트가 1월 5일 보도자료를
이 영화는 정말 아저씨 같다. 아저씨들은 맥락 없는 이야기를 하면서 '에이 뭐 다 알면서 그래'라고 이야기한다. 그리고 자기 이야기가 안 먹혀드는 거 같으면 니가 아직 뭘 몰라서 그래! 라면서 혼을 낸다. 영화의 결말은 마치 아저씨에게 혼나는 거 같다. (이 결말 때문에 영화의 호불호는 좀 갈릴 것이다. 이것마저 없었다면, 그냥 불호에 그쳤을 것이다.) 이거 봐! 이렇대두?!라는 소리가 들린다.
친구들과 함께 떠났던 여행 사진이 10여 년이 지나도록 회자되는 일은 흔치 않다. 그것도 전국민에게 말이다. 하지만 그들이 탄탄한 연기력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들이라면, 그럴 수도 있다. 누구라도 소셜 미디어나
범죄액션영화 '아수라'가 다섯 악인들의 각기 다른 ‘악’을 담아낸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는 6일 이같이 밝히며 정우성 황정민 주지훈 곽도원 정만식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아수라'는 지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