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anggyoan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그와 딸, 사위 사이의 '이상한 증여-차용'이 논란이 되고 있다. 황 후보자 부부가 신혼집 전세금에 쓰라며 대준 것으로 보이는 1억여원이 '사인간 채권' 명목으로 황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의 과거 발언이 다시 화제에 올랐다. 지난 2004년 부산지검 동부지청 차장검사로 재직하던 시절에 했던 말이다. 당시 황교안 후보자는 부산 내 기독교 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졌고, 이때 “부산이 전국에서
가수 유승준이 병역 기피로 국내에서 매장되었다가 이제 와서 귀국하겠다고 하니까 여론이 난리다. 병무청은 유씨 주장의 허구성을 들춰내며 괘씸죄를 묻고 있다. 그렇다면 같은 잣대를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에게도 적용해야 할 것이다. 우리는 유승준은 안 되는데 왜 황교안은 되느냐는 의문에 답을 듣고자 한다. 대부분 완치가 되는 만성두드러기가 왜 황교안에게는 불가능했는지, 그런 중증 환자가 어떻게 사법시험을 보고 출세가도를 달린 것인지 궁금하기 짝이 없다. 이런 허약체질들이 국정을 이끌면 국방이 괜찮겠느냐는 더 절박한 의문에도 답이 필요하다. 이런 답을 하지 않고 또 무슨 국가안보와 공안을 말할 것인가?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이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이 일으킨 5.16 군사쿠데타에 대해 "혁명을 혁명이라고 말도 못하냐"며 적극 강변하고 나섰다. 김진태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와 가진 인터뷰에서
박 대통령이 2년 반 동안 한 일이 무엇인지를 살펴보면 위기의 깊이가 어느 정도인지 짐작해볼 수 있다. '100%의 대통령'은커녕 '30~40% 정도의 대통령'에서 벗어나지 못할 정도로 대통령의 힘은 떨어진 지 오래고 나라는 사안마다 분열되어 있다. 경제는 복지도 성장도 아닌 정체불명의 노선 속에서 속절없이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초기엔 그렇게 잘한다고 자화자찬하던 외교·안보도 북한과 일본에 대해 스스로 설정한 '탈레반적 기준'에 발목이 잡혀 비틀대고 있다.
황교안(58) 국무총리 후보자가 업무추진비를 50만원 이상 쓰면 동석자의 이름과 소속을 적도록 한 정부의 지침을 피하려고 일부러 49만원씩만 결제한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25일 드러났다. <한겨레>가 법무부 장관인 황
황교안 총리 후보자가 과거 아프가니스탄에서 피랍된 샘물교회 신도들의 선교 활동을 옹호하는 글을 올렸던 것으로 나타났다.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황 후보는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으로 근무했던 2007년 10월 18일 자신의 블로그에
법무부가 황교안 총리 후보자 청문회 지원을 위해 정수봉 부산지검 동부지청 형사1부장과 권순정 의정부지검 형사5부장 등 부장검사 두 명을 포함한 지원팀을 꾸려 국무총리실 청문회 지원단에 파견하기로 해 논란이 일 것으로
이완구 전 총리 후임으로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내정됐다. 황 총리 후보자는 별 무리 없이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할 수 있을까. 경향신문은 지난 1월 황 장관이 고검장 시절 교회 강연 영상을 보도했다. 당시 황 후보는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가 21일 황교안 법무장관이 새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된데 대해 "김기춘 아바타"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이 원내대표는 황 내정자와 경기고 72회 동기로, '40년지기 절친' 사이로 알려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