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anggyoan

노무현, 문재인, 박근혜, 김종인에 대해서도 평가했다.
종로 보궐선거가 아닌 차기 대선으로 가기 위한 행보라는 분석이 나온다.
"그 누구도 정치게임 하지 말라는 의미에서 실명을 확인해 주겠다" -박훈 변호사
정작 재판에 대해선 별다른 말을 하지 않았다.
황교안은 최근 정치 재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일을 안 하면 어떻게 하나. 일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