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anbul

1억3000여 만원의 이득을 챙긴 블랙컨슈머도 있었다
이케아(IKEA)가 어린이 사망사고가 이어졌던 서랍장 말름(Malm) 시리즈에 대해 또다시 리콜에 나선다. 앞서 이케아는 지난해 6월 말름 서랍장의 수리 프로그램을 발표하고 옷장을 벽에 고정하는 키트를 무료로 배포했으며
부작용 논란의 '릴리안 생리대'가 환불 조치를 시행했다. 그러나 환불 금액이 구매 가격과 차이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또 다른 논란이 되고 있다. 28일 '릴리안 생리대'의 환불 조치가 시작됐다. '릴리안 생리대' 공식
저는 어떻게 이렇게 심각한 사실이 아무렇지도 않게 취급되고, 또 대체 어떻게 이런 제품들이 안정성 적합 판정을 받고 시중에 나왔는지 정말 궁금합니다. 언제까지 피임약부터 생리대까지 임신준비와 부담에 관한 것들은 모두 여성들이 떠안고 마루타 노릇을 해야 하는 것인지 너무나도 화가 납니다. 심지어 식약처 품질관리기준 항목에는 유기화합물(TVOC) 유무가 빠져 있다고 하는 것을 보니 더더욱 화가 납니다. 릴리안 사측에서 제품에 대한 환불을 해주겠다고 공지를 띄웠는데, 전 그것조차 화가 납니다. 환불이 커다란 조치인 것처럼 여겨지는 것도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우리는 더 이상 침묵하지 말아야 합니다.
리콜 이후에도 계속 되는 발화 사건으로 결국 단종된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7. 삼성전자는 지난 24일 기존 노트7을 S7이나 S7 엣지로 교환하면 차후 S8, 노트8 구매시 할부금을 50% 면제해준다는 조삼모사식의 보상안을
지난달 프랑스의 애플 매장에서 한 남성이 환불을 제대로 못 받았다며 제품을 닥치는 대로 부수는 일이 벌어졌다. 현지 라디오 RTL 등에 따르면 선글라스를 쓴 백인 남성은 지난달 29일 디종에 있는 쇼핑몰의 애플 매장에
아모레퍼시픽의 치약 11종에서 가습기 살균제 속 문제 성분(CMIT/MIT)이 검출된 것과 관련해 대형마트, 편의점, 백화점 등은 해당 제품 판매를 중단하고 이미 구매한 고객에 대해 환불 조치에 나섰다. 해당 제품을
피트니스클럽이나 골프연습장과 같은 체육시설 이용자가 중도에 그만둬도 3일 안에 이용료를 돌려받을 수 있게 된다. 정부는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체육시설의
다국적 가구기업 이케아가 잇따른 어린이 사망사고로 미국과 캐나다에서 리콜에 들어간 서랍장을 중국에서도 리콜하기로 했으나 한국에선 아니다. 스웨덴 대형 가구 업체 'IKEA'는 지난 6월 말 미국과 캐나다에서 2,900만
사자마자 고장이 나는 '결함 신차'를 교환·환불할 수 있는 제도가 마련된다. 국토교통부는 27일 새해 업무계획을 발표하면서 신차 교환·환불 및 보상기준 등을 명확히 한 소비자보호기준을 상반기 중 마련하고, 이를 뒷받침할
지난 11일 오후 광주 서구의 한 수입차 판매점 앞 거리에서 한 운전자가 골프채로 2억여원에 이르는 자신의 수입차를 골프채로 부수고 있다. 영상 갈무리 주행 중 시동이 꺼지는 고가 수입 승용차를 부수는 동영상이 공개돼
A씨는 헬스장에서 1회에 10만원인 개인훈련(퍼스널 트레이닝·PT)을 할인받아 회당 6만원에 10회를 계약하고 5회 이용후 개인 사정으로 환불을 신청했다. A씨는 전체 계약금의 10%인 위약금 6만원을 제외하고 남은
세계 최대 항공사인 미국 아메리칸항공이 예기치 않은 딸의 사망으로 말미암아 여행을 못 가게 된 가족에게 항공권 환불을 거부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13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등의 보도에 따르면 일리노이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