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akseonggi

군이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으로 최전방 지역에서 이동식 대북 확성기를 추가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북한군도 이동식 확성기를 가동하며 대응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군 관계자는 10일 "북한의
최근 남북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됐을 때 북한을 압박하는 역할을 한 대북 확성기 방송 시설을 다른 곳으로 옮겨달라는 주민들의 탄원서가 국방부에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인천시 강화군 교동도 주민 100여명이
마침내 타결됐다. 연합뉴스는 25일 새벽 1시 30분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목함지뢰 도발과 서부전선 포격 도발로 초래된 한반도 군사적 긴장 상황을 논의하는 남북 고위급 접촉이 25일 극적으로 타결됐다"고 보도했다
북한의 확성기 철거 요구 시한이 다가오면서, 한미 전투기 8대가 한반도 상공에서 '대북 무력시위' 비행을 진행했다. 2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합동참모본부의 한 관계자는 "한미가 연합공군 편대 무력시위 비행을 실시했다
확성기 철거 요구 시한이 오늘 오후 5시로 다가옴에 따라 북한이 확성기 타격을 위한 준비에 돌입하고 있다. 연합뉴스는 22일 군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일부 지역에서 직사화기(평곡사포)인 76.2㎜ 견인포를
남북이 다른 표준시를 채택하고 있어 북한이 확성기 방송 중단 시한으로 제시한 ‘22일 오후 5시’가 정확히 언제냐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북한이 지난 15일 광복절 70돌을 기해 표준시를 30분 늦추는 바람에 혼란이
북한이 대북 확성기 방송의 중단과 시설 철수 시한으로 정한 시점이 다가오면서 남북간 충돌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북한이 20일 전통문을 보내 ‘이날 5시부터 48시간 안으로’라고 스스로 시점을 못박은 만큼, 북한이
북한이 22일 남북한 포격전과 관련해 한층 강경한 입장을 내놓았다. 비무장지대(DMZ) 지뢰 도발에 이어 포격 도발 역시 남한 정부의 "계산된 자작극"이라고 주장하면서 긴장 조성의 책임을 남측으로 몰아갔다. 북한 외무성은
지난 10일 한국은 중·서부 전선을 포함한 2개소에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했다. 2004년 남북 정상급 군사회담 합의에 따라 확성기 방송을 중단한 지 11년 만이다. 북한도 수일 정도 지나 확성기 방송을 시작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