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ajangsil

한국인 2명 중 1명은 배변 중에도 휴대전화를 사용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대장항문학회(이사장 박규주)와 조사 전문기관 마크로밀 엠브레인은 서울과 6대 광역시에 사는 16~69세 2천명을 대상으로 '한국인의 배변
컷비디오가 세계를 여행하며 나라마다 다른 공중화장실을 보여준다. 화장실과 변기의 형태뿐 아니라 직접 사용하는 시연 장면까지 볼 수 있다. 미국인 프로듀서 블레인은 공중화장실을 촬영하던 중, 일본 호텔의 화장실도 소개한다
땅콩을 잔뜩 먹다 보면 목이 마른 법이다. 보츠와나의 한 관광객이 목마른 코끼리가 화장실을 습격해 변기 물을 마시는 장면을 촬영했다. 바크로프트 TV에 따르면 이 코끼리가 근처의 우물을 놔두고 변기 물을 마신 이유는
사무직의 최대 단점 중 하나는 뭘까? ‘일한다’는 걸 빼고 말이다. 그건 바로 화장실이다. 집에서 화장실을 같이 쓴다는 건 가족들끼리 세균을 공유한다는 뜻이다. 동료들과 세균을 공유하는 것보다는 훨씬 덜 싫은 일이다
*위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무관한 자료사진입니다. "하루에 여러 번 화장실을 가면 경고를 받는다. 경고가 두 번 쌓이면 옐로우카드를 받고, 급여가 깎인다. 또 옐로우카드를 두 번 받으면 아예 회사를 떠나야 한다. 화장실
출장과 낯선 잠자리가 반복되어도 특별히 극복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 것이 하나 있는데 그건 바로 샤워용품이다. 샴푸인지? 린스인지? 요즘은 바디 관련 제품까지 한 자리에 몇 통씩 놓여있는 바람에 함께 간 동료의 설명을 듣고 나서도 혼자 열심히 씻다보면 뭐가 뭔지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이번 일정에서도 어김없이 린스로 머리를 감고 치약으로 세수를 하면서 조금 다르게 생각할 수는 없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보았다. 나처럼 완전히 보이지 않는 사람이 아니더라도 안경을 벗거나 수증기가 가득 찬 공간에 있는 사람들은 사물을 정확히 분별하기가 힘들 텐데 눈을 뜨지 않고도 쉽게 구별할 수 있게 촉감이나 모양을 다르게 만들면 어떨까 하는 생각 말이다.
바나나가 흩어져 있는 공중화장실에 사람만 한 짐승이 나타났다! 난데없이 고릴라를 마주친 남자들의 리액션을 감상하자. h/t viralviralvideos
동영상을 클릭하기 전에 화장실에 다녀오는 것을 추천한다. 왜냐하면 동영상을 보고 나면 다시는 변기에 앉고 싶지 않을테니까.... (h/t UsVsTh3m) *이 기사는 허핑턴포스트UK의 'Here's Why Australians
여행 중 길 한가운데서 문득 화장실이 급해 본 적 있었을 것이다. 숙소로 돌아갈 수도, 근처에 화장실을 빌려 쓸 만한 가게도 마땅해 보이지 않을 때 유용한 앱이 있다. 에어피앤피(Airpnp)는 주위의 가까운 화장실을
화장실에 갔다. 휴지가 없다. 이런 상황에 대처하는 방법은 이미 오랫동안 개발돼 왔다. 옆 칸에 있는 사람에게 부탁하거나, 쓰레기통을 뒤지거나, 아니면 양말을 벗거나. 하지만 지난 2014년 12월, 16살 소년인 아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