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a-i-teu-wo-sing

그의 사진이 공개되자 소셜미디어에는 '화이트워싱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견자단은 입체감 있는 아시아계 캐릭터를 할리우드가 더 많이 개발해야 한다고 말한다. 영화 '엽문'의 주인공이자 홍콩 영화계의 간판스타인 그가 프레스티지와의 최근 인터뷰에서 이런 할리우드 문제를 지적했다. 견자단은 2016에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의 주인공으로 캐스팅된 혼혈 배우 헨리 골딩이 그 사실을 반대하는 사람들의 주장에 정면으로 맞섰다. 일각에선 싱가포르인 '닉 영' 역할에 그가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이 있다. '충분히 아시아인이지
‘데드풀’과 ‘왕좌의 게임’으로 알려진 에드 스크레인은 지난 8월 말, ‘헬보이’에서 하차했다. 그가 극중 벤 다이미오 역에 캐스팅된 후, 영화팬들 사이에 ‘화이트 워싱’ 논란이 벌어졌기 때문이다. 벤 다이미오 캐릭터는
당신은 실력 있는 배우다. 아시아인 동료 배우로부터 역할을 빼앗을 이유가 있는가? 스크레인의 하차 선언은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고맙다. 정말 잘했다. 한편, 할리우드 리포터에 의하면 영화의 프로듀서인 래리 고든, 로이드
파라마운트의 한 임원에 따르면 영화 '공각기동대'의 흥행은 '화이트 워싱' 논란 때문에 초반부터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 만화 원작인 이 영화는 개봉 첫 주말, 1900만 달러의 흥행수익을 간신히 올렸다. 1억1천만
2016년에 테일러 스위프트와 킴 카다시안의 스냅챗 사건 이후 헐리우드 사람들은 모두 교훈을 얻은 것 같다. ‘언제나 영수증을 가지고 있어라’. 12월 14일, 코미디언 마거릿 조는 틸다 스윈튼이 ‘닥터 스트레인지’에서
*’워킹데드’ 시즌 7에 대한 중요한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지난주, ‘엔터테인먼트 위클리’는 드라마 ‘워킹데드’에서 글렌 리를 연기하는 스티븐 연의 얼굴을 커버에 실었다. 지난 10월 방영된 ‘워킹데드’ 시즌 7의 1화에서
지난 2015년 초, 디즈니는 1998년 작 애니메이션인 ‘뮬란’의 실사 영화화 계획을 발표했다. 당시 디즈니는 시나리오 작가 엘리자베스 마틴과 로렌 하이넥으로 부터 시나리오를 구입했고, 이를 각색하기로 했다. 이후
아래는 #StarringConstanceWu를 비롯해 여러 SNS 사용자들이 합성한 콘스탄스 우의 패러디 포스터다. 그리고 만약 존 조와 콘스탄스 우가 한 영화에 출연한다면? 그 또한 트위터를 통해 이 계정에 대해 관심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