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nryeon

대한민국의 국민이라면 누구나 일 년에 몇 번쯤은 전쟁상황에 대비하여 민방위 훈련을 경험하게 된다. 책상 밑으로 몸을 숨기거나 정해진 대피소로 줄을 지어 이동하는 것은 늘 그것이 최선의 안전인가 의심이 들긴하지만 수십년간 변하지 않은 규칙인 걸 보면 특별이 이의를 제기한 이도 없는 것 같다. 또 하나 변하지 않은 것이 있는데 그건 바로 귀청을 찢을 듯한 사이렌이다. 이 순간 다른 사람들과는 다르게 우리 학교의 아이들에겐 또 다른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한다. 대부분의 소통을 소리에 의지하는 시각장애 아이들에게 그 시간은 또 하나의 장애, 의사소통의 장애가 발생하는 순간이 되어버리기도 한다.
저 웨이트가 무엇이 있냐 하면, 둘 다 절뚝거리며 걸었다. 줄곧 발꿈치를 떼고 있던 오른쪽 다리가 왼쪽 다리에 비해 훨씬 욱신거렸다. 불현듯 푸하하 하고 둘 다 웃음이 터졌다. 그랬더니 배가 아팠다. 그냥 온몸이 다
결과적으로 어처구니없는 희생이 되어버렸지만, 이 사건으로 전인범 전 사령관을 간단하게 '부하를 덧없이 죽이는 판단을 내리는 지휘관'으로 매도할 수 있을까. 특히 이 사고의 배경에는 당시 유부남이던 책임교관이 내연녀와 수십분이나 전화통화를 하면서 훈련상황을 모니터하기는커녕 후배 교관들이 상황이 심상찮다는 보고조차 할 수 없게 만들었다는 사실도 빼놓을 수 없다.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노리는 손연재(22·연세대)가 리우에 입성했다. 손연재는 16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갈레앙 공항에 러시아 리듬체조 대표팀과 함께 도착했다. 손연재는 지난달 말부터 상파울루에서
미국 샌타바버라 주 유기견 쉼터에 머무는 유기견들은 4일 ‘최고의 아침’을 맞았던 게 분명하다. 도도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의 한 고등학교 크로스컨트리 팀 소속 학생들이 늘 쉼터 안에서만 생활하는 유기견들을 ‘아침 훈련’에
소변은 닦아내면 사라지는 수분이 아니다. 그 안에는 체내에서 배출된 요소, 무기질, 아미노산 등 섭취한 음식과 환경, 건강 상태 등에 따라 세정제로는 제거가 되지 않는 성분들이 포함되어 있으며 우리는 눈으로 볼 수 없지만 반려동물에게는 화장실로 사용한 표시가 그대로 눈으로 (사실은 코로) 보인다. 그래서 여러분이 열심히 청소하고 깨끗해졌다고 기뻐할 때 우리 강아지와 고양이는 화장실을 깨끗이 청소해놓았다고 기뻐한다.
자료사진. 코브라골드 훈련에 참가한 한국, 미국, 태국 해병대 수색팀 장병들이 지난 13일부터 라타위에 위치한 태국 해병대 수색부대 훈련장에서 고속고무보트를 이용한 침투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한미 양국 해병대가 다음달
지진 등의 각종 재난을 겪어온 일본은 그만큼 비상상황에 대한 대비 시스템이 잘 갖추어져 있는 나라다. 그건 동물원도 마찬가지인 듯하다. AP통신이 지난 2월 2일에 소개한 이 영상은 동물이 탈출했을 경우를 대비한 시뮬레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