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lrio-peurangko

삼성 라이온스에서 뛰었던 2000년 ‘서류상’ 그는 1958년에 태어났다. 김경문 엔씨 다이노스 감독과 동갑내기다. 그 또한 감독이기는 하다. 그런데 ‘선수’로도 뛴다. 팀 내 부상자가 많아서 부득이하게 방망이를 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