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seupiseu

그냥 오지 말라고 했다. 지금 모습 흉해서 보여주기 싫다고 했다. 몇해 전 췌장암으로 세상을 뜬 지인은 자신의 마지막을 보여주지 않으려 병문안을 거절했다. 노란 은행잎이 우수수 떨어지는 때가 되면 그가 남긴 말이 떠올라
故 맥그린치 임피제 신부와 성이시돌협회 ①
우리 국민 10명 가운데 7명은 더 이상 치료할 수 없는 말기질환 상태이거나 임종 과정에 있다면 호스피스 완화의료를 이용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사는 거의 100%가 이용에 찬성했다. 호스피스 완화의료는 말기
우리나라의 많은 사람은 자신의 집에서 임종을 맞고 싶어 하지만, 실제로는 사망자 10명 중 7명꼴로 병원에서 숨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의 '호스피스-연명의료법 시행에 따른 보험자의 역할' 자료를
*이 글은 암을 이겨내고 '트리트민트 박스'(Treatmint Box)의 설립자인 킴벌리 핑크의 글입니다. 내가 미리 알았더라면 좋았을 거라고 생각하는 것들이 있다. 과거의 나와는 상관없이 미래의 가능성을 보게 해주었을
칼혼이 허핑턴포스트에 말한 바에 따르면 동영상 속 여인은 80대, 혹은 90대의 나이이며 시를 사랑했다. 그녀는 갑작스럽게 쓰러져 죽어가고 있었다. 하지만 그녀가 마지막을 보낼 오레곤 주 알바니의 사마리탄 에버그린 호스피스
김아무개(74·서울 강북구)씨는 평소 자녀들한테 더는 치료가 불가능한 상황이 되면 심폐소생술 등 연명치료를 하지 말라고 입버릇처럼 말한다. “텔레비전 등에서 인공호흡기를 달거나 심폐소생술을 받는 환자를 보면 가족한테
7월부터 말기 암 환자에 대한 호스피스와 완화의료가 건강보험의 보장을 받게 된다. 적용 대상에는 간병비도 포함될 전망이며, 추후에는 가정 호스피스에도 건강보험을 적용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보건복지부는 25일 서울 서초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