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한컬렉션 왕진진 회장'과 혼인신고를 마쳤다고 밝힌 아티스트 낸시랭이 트위터에 의미심장한 글을 리트윗했다. 29일 디스패치는 단독으로 왕진진이 마카오 출신이 아닌 전라도 강진 출신이며, 특수강간혐의로 총 12년을 교도소에서
팝 아티스트 낸시랭이 오늘(27일) 서울 용산구청을 찾아 혼인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아래는 낸시랭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한 소식 전문. 사진 속 남편에 대해서는 '위한컬렉션 왕진진(전준주) 회장'이라고 설명하고
배우 박한별이 결혼과 임신 소식을 전했다. 24일 박한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과 아이들의 사진을 게시했다. 안녕하세요 박한별입니다 어제로써 모든 보그맘촬영이 마무리 되었어요~ 그동안 보그맘을 연기하면서 배우로서
주광덕 의원이 결정문을 공개한 날짜는 6월 16일 오전 9시, 그러나 TV조선은 6월 15일 저녁 7시 39분에 '[단독] 안경환, 여성 도장 위조해 혼인신고..."혼인 무효"라고 보도합니다. 주 의원은 자신은 TV조선에 제공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6월 16일 다른 법사위원들이 신청하기 전에는 오로지 주광덕 의원만이 판결문을 신청했습니다. 가정법원의 결정문은 이해당사자, 즉 본인들 이외에는 엄격하게 관리돼야 합니다. 그런데 TV조선은 주광덕 의원이 제공하지 않았음에도 결정문을 입수했습니다. 그 입수 과정을 따져볼 필요가 있습니다.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69)를 둘러싼 여러 논란과 의혹들이 본인의 해명 기자회견에도 불구하고 잦아들지 않고 있다. 무엇보다 검찰조직을 관리·감독하고 법무행정을 총괄하는 법무부의 수장으로 적합하지 않다는 여론이다. 장관
[업데이트] 오전 11시 48분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위조 도장으로 혼인신고' '아들 퇴학 취소' 등등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향후 거취와 관련해서는 "제 인생이 전면적으로 부정되는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한때 교제하던 여성의 도장을 위조해 혼인신고했다가 무효처리 된 정황이 드러났다. 조선닷컴에 의하면 대학 졸업 후 친지의 소개로 사귀던 5살 연하 여성의 허락 없이 허위로 혼인신고를 한 것인데
경북 경산시가 올해부터 혼인신고를 하는 부부에게 ‘나라사랑 태극기’를 준다. 경산시는 이달부터 경산시청이나 각 읍·면사무소에서 혼인신고를 하는 부부에게 ‘건전한 가정의 첫 출발’을 축하하는 의미로 태극기를 준다고 5일
허핑턴포스트US의 19 City Hall Weddings That Are Low-Key And Oh-So Lovely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모든 사람들이 수백 명의 하객을 모시고 결혼식장이나 야외에서 값비싼 결혼식을
1977년 결혼한 60대 남성 A씨는 10여 년 전인 2001년 부인과 이혼했다. 딸만 셋을 뒀지만 이혼 후 왕래는 거의 없었다. A씨는 이혼 후 1년가량이 경과한 2002년 10월께부터 6살 연하의 B(60·여)씨와
포털 사이트에서 검색창에 ‘진선미’를 입력했다. 사진을 포함해 출생·가족·소속 등 이력이 나온다. 특이한 건 가족 정보다. 14년 동안 연애하고 16년 동안 함께 살아온 배우자 이름 대신, 오빠 이름이 쓰여 있다. 지난
아주 어릴 적부터 나 자신의 결혼을 상상하기 어려웠다. 이유는 아버지의 부재. 결혼식을 보면 아버지가 신부의 손을 잡고 하객을 지나 주례 앞에 서있는 신랑에게로 인도해주는데, 나에게는 아버지가 없었다. 만약 그때 아버지 없이도 완성되는 결혼식을 보았다면 그 어린이는 이십여 년 후 적령기가 되었을 때 결혼을 선택할 수도 있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