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gyongpyo

먼저 폐쇄의 진실을 알아야 한다. 북한이 핵실험을 해서 박근혜 정부가 개성공단을 닫은 것이 아니다. 4차 핵실험 후인 2016년 1월22일 통일부는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개성공단은 유엔 제재 결의안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런데 갑자기 18일 후 홍용표 전 장관이 정반대로 '개성공단 임금이 핵개발 자금으로 쓰였다'고 주장했다. 홍 전 장관의 말은 국회에서 근거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정부의 공식 입장은 그대로 굳어졌다. 언젠가 개성공단을 재개할 때, 우리는 유엔 제재위원회에 개성공단 임금의 용도를 설명해야 한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20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KINTEX)에 있는 개성공단 평화누리 명품관을 찾아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을 격려하고 고충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홍 장관은 이날 개성공단 입주기업이 생산한 아웃도어
주군의 어리석고 분열적인 결정을 뒷받침하기 위해 '개성공단 근로자들에게 지급한 임금이 핵 개발 등에 사용됐다는 증거가 있다'는 거짓말을 하고 그 거짓말을 스스로 거두는 치욕을 당한 건 자업자득이긴 하나 연민할 구석이 없는 것도 아니다. 다른 사람 생각은 손톱만큼도 하지 않는 박 대통령은 홍장 관의 거짓말 실토가 일부 언론의 왜곡이라는 보도자료를 내 홍 장관을 두 번 죽였다. 홍 장관이 모시는 박 대통령은 그런 분이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개성공단에 지원된 돈이 핵무기 개발에 전용됐다는 건 말도 안 되는 얘기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하며 홍용표 통일부 장관을 질타하며 매우 구체적인 개성공단의 실상을 밝혔다. 홍용표 장관은 몇
"개성공단 자금이 대량살상무기에 사용됐다는 자료를 가지고 있다"던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불과 며칠 만에 "와전됐다"고 말을 뒤집자 트위터에서는 아래와 같은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12일 이런 말을 했었다. "개성공단 임금 등 현금이 대량살상무기에 사용된다는 우려는 여러 측에서 있었다. 지금 이 자리에서 모든 것을 다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여러 가지 관련 자료도 정부는 가지고
정부는 14일 "개성공단에서 북한 근로자들에 대한 임금과 기타 비용은 미 달러 현금으로 지급되고 있으며, 이는 북한 근로자가 아닌 북한 당국에 전달되고, 궁극적으로 여타 외화와 같은 흐름을 거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개성공단 임금이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 자금으로 사용된 관련 자료가 있다"고 밝혔다. 매우 심각한 발언이다. 그것이 사실이라면 그동안 박근혜 정부가 2013년 3월 7일 채택된 유엔안보리 결의안 2094호를 위반한 것이 된다. 결의안은 "회원국에 핵이나 미사일 개발에 기여할 가능성이 있는 다액의 현금을 포함한 금융자산의 이동이나 금융서비스 제공 금지를 의무화한다."는 내용이 들어 있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12일 개성공단을 통해 유입된 자금이 북한 핵과 장거리 미사일 개발에 사용됐다는 의혹에 대해 "여러 관련 자료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개성공단 임금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2월 17일 신임 통일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장관을 내정했다. 그런데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는 세 장관 후보자 모두 위장전입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의 변명을 들어보자. 1. 홍용표 통일부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