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gyeongpyo

자유한국당은 "날치기"라며 항의했다
홍영표 전 원내대표를 위원장으로 추천했다.
그럼에도 선거제 개편을 해야 하는 이유
그는 끝까지 "국회 정상화"를 외쳤다
"우리 안과 큰 틀에서 다르지 않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8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대치 정국과 관련,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과 당직자들을 추가 고발조치 할 것이라고 밝혔다. 패스트트랙 지정 대상 법안인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과 선거법
"한국당의 불법행위에 대해 고발하고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 - 홍영표
앞서 민주당 설훈 최고위원,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20대 청년 교육'에 대한 발언으로 논란이 됐다.
의원직 사퇴 여부에 대해서는 추후 결정할 예정
당 내부에서 곤혹스러워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노동계에는 “반대만 하지 말라”고 했다
이번에는 저소득층 구직 촉진 수당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