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gyeok

수백 명이 반대 시위를 벌였다
최소 1회 예방접종을 받는 것이 좋다.
홍역 유행 사태가 벌어진 지역에서 진행된 소송이다.
마린 르펜도 백신 접종 의무화를 반대한다.
호흡기로 전파되는 만큼 손씻기 등 개인위생이 중요하다
미국에서는 근래 최악의 홍역 집단 발병 사태가 일어난 것을 두고 언론의 책임론이 일고 있다. 예방접종이 자폐증을 야기한다는 연예인 등의 이야기를 언론이 적극적인 사실 확인도 하지 않은 채 보도함으로써 어린이들의 예방접종률을 낮췄고, 이것이 결국 집단 발병으로 이어졌다는 이유에서다. 의학 등 전문 지식이 필요한 분야에서 판단을 내리는 대신, 양쪽의 견해를 소개하는 미국 언론의 '기계적 객관주의'도 매카시 논란을 확산시킨 한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마크 저커버그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의 딸 '맥시마'의 백신 접종 사진을 올렸고, '좋아요'가 3백만 개가 넘게 달렸다. 미국에서 유아 백신 접종 논쟁이 격렬한 가운데 페이스북 최고경영자 마크 저커버그가 딸의 백신
최근 미국에서 급성 전염병 홍역이 확산하는 가운데 독일 역시 홍역이 빠른 속도로 확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월 한 달간 독일에서 새로 발견된 홍역 감염 사례는 254건으로, 전체 인구 수 대비 발병률은 미국의
대선주자로 떠오르고 있는 공화당 잠룡 '랜드 폴' 상원의원이 자녀에게 백신을 접종할지 말지 결정하는 것은 부모의 자유라고 주장하며 백신 논쟁에 나섰다. 그는 홍역과 B형 간염 백신을 맞은 아이들이 "엄청난 정신병에 고통받고
미국 정부는 지난 2000년에 홍역이 완벽하게 사라졌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올해만 100건이 넘는 홍역 발생 사례가 현재까지 발생했다. 이유가 뭐냐고? 미국의 많은 부모들이 자녀들에게 백신을 접종하지 않기 때문이다. 백신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아이들에게 백신을 맞히라고 강력히 권고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디즈니랜드로부터 시작돼 서부 지역에 급격히 퍼지고 있는 홍역 때문이다. 오바마는 지난 일요일 NBC의 사바나 구드리와 백악관 주방에서
미국 서부 지역에서 디즈니랜드발(發) 홍역 바이러스가 급속히 확산되면서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캘리포니아 주 공공보건국은 지난달 중순 애너하임의 디즈니랜드를 다녀간 방문객들 가운데 26명이 홍역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고
해외에서 홍역에 걸려 귀국한 여행객들을 통해 국내에서도 홍역이 빠르게 번지고 있다. 보건당국은 동남아·중국 등 홍역 유행지역 출국 예정자들에게 홍역 예방백신(MMR) 접종을 당부했다. 21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올해
북한에서 홍역이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북한 평안북도 용천에서 발생한 홍역이 신의주 지역까지 퍼지고 있다는 것이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신의주의 한 주민 소식통을 인용해 “영천과 신의주는 외부 사람의
필리핀에서 넘어온 홍역 바이러스가 미국 오하이오주와 캘리포니아주를 강타하고 있다고 미국 일간지 USA 투데이가 1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9일 현재 오하이오주에서만 홍역 발병 68건이 보고됐다며 이는
국내에서 사실상 사라진 법정 전염병 홍역이 국민대에서 집단 발병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향신문은 12일 국민대와 질병관리본부 등을 인용해 "국민대에서 최근 홍역이 발병해 전날 기준 11명의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