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gwanseon

[업데이트] 오후 4시 7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문형표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61)과 홍완선 전 기금운용본부장(61)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박근혜 대통령이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이 성사되도록 국민연금공단에 합병 찬성을 지시한 정황을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확인했다. 박 대통령이 바로 '윗선'이었다는 얘기다. 특검팀은 16일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박영수 특검팀이 홍완선 전 국민연금관리공단 기금운용본부장의 일가족의 금융 거래 내역을 추적하고 있다고 국민일보가 4일 보도했다. 특검은 홍 전 본부장에게 특경가법상 배임 혐의를 적용, 그가 기금운용본부장으로 재직한 2013년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해 메르스 사태로 경질되고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된 것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건을 성사시킨 공로를 인정받았기 때문이라는 증언이 나왔다. 이 과정에 안종범 당시 경제수석이 깊숙이
여야는 또 삼성의 정유라 특혜 지원 의혹에 대한 증인으로 장충기 삼성전자 미래전략실 차장(사장)과 박원오 전 국가대표 승마팀 감독을 국정조사에 부르기로 합의했다. 이 부분은 국민연금의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찬성 의혹의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CIO)이라는 직책은 말그대로 국민연금의 투자·운용을 총괄하는 자리다. 현재 국민연금기금(연기금)의 규모는 500조 원인데 한국 주식시장의 시가총액을 모두 합친 1500조 원의 3분의 1에 달한다
삼성그룹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이 불과 보름 만에 다시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았다. 23일 검찰과 삼성에 따르면 '비선 실세' 최순실 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 서초사옥을 압수수색했다
청와대와 문형표 당시 보건복지부 장관이 국민연금에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에 찬성하도록 압력을 넣었다는 증언이 나온 가운데,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가 지난해 7월10일 투자위원회를 열어 합병에 찬성하기로 결정한 과정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