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gmyeongbo

현영민, 김남일, 김병지, 홍명보, 설기현 그리고 유상철까지.
대한축구협회가 파격적인 인사를 선보였다.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대한축구협회는 8일 홍명보 전 국가대표팀 감독을 전무이사로 선임하고, 박지성 선수를 유스전력본부장으로 영입하는 등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전무이사를 보좌하는
차두리(FC서울)의 국가대표 은퇴로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의 주역들이 모두 대표팀에서 떠났다. 한국 축구 대표팀에서 유일하게 남은 2002년 월드컵 출전자 차두리는 2015 호주 아시안컵이 끝나자 태극마크를 반납했다
홍명보 축구대표팀 감독이 자진사퇴했다. 축구협회가 홍 감독을 유임시키겠다고 발표한 지 일주일 만이다. 홍 감독은 10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책임지고 대표팀 감독 자리를 떠나겠다. 앞으로
홍명보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0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대한축구협회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감독직 사퇴를 발표한다. 대한축구협회 고위 관계자는 9일 "홍명보 감독이 결국 사퇴 의사를 밝혔다"며 "내일 기자회견을
대한민국 대표팀의 브라질 월드컵 도전기는 다시 돌아봐도 엉망이었다. 특히 조광래 감독을 경질한 후, 후임 감독을 선임하는 과정에서 보여준 모습들은 대한민국 축구의 행정 수준이 얼마나 바닥을 기는지를 여실히 보여줬다. 당장 보여지는 경기력과 성적으로 인해 뜻하지 않은 사정은 무시된 채 비난이란 비난을 온 몸으로 받은 최강희 감독이 떠난 이후, 축구 협회는 당시 청소년 대표팀, 올림픽 대표팀 감독 경험만 있던 홍명보 감독을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했다. 홍명보 감독이 오기 전 대표팀을 휘청거리게 만든 주된 원인은 무엇이었나? 그동안 대표팀을 맡아온 감독들이 아닌 감독마저도 피해자로 만든 축구 협회였다.
대한축구협회가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서 부진한 성적을 낸 홍명보 한국 대표팀 감독을 유임시키기로 했다. 허정무 협회 부회장은 3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허 부회장은
김보경이 벨기에 케빈 미랄라스(11번)와 앙토니 반덴보르 사이에서 치열한 공다툼을 벌이고 있다. 그런데 전반전 가장 인상적이었던 김신욱이 후반 21분 교체됐다. 최근 몸 상태가 올라오지 않은 김보경이 대신 투입됐다. 왜
딕 아드보카트, 핌 베어벡, 허정무, 조광래, 최강희, 홍명보 등이 박주영을 바로 지금 그 자리에 세웠다. '으리'로 볼 수 없는 10년 세월이다. 홍명보 감독이 박주영을 출전시킬지, 그것도 선발로 내세울지 궁금하다. 그 어떤 경우라도 나는 '으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벨기에를 어떻게든 대파한 후 다른 경기 결과를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다. 박주영이 필요하다면 뛰게 할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앉아 있게 할 것이다. 대단히 힘들고 고독한 결단인데, 그런 무거운 결정을 하라고 그에게 감독이라는 권한이 있다. 우리는 그것을 존중해야 한다. 스페인이 대패하며 쓰러졌고 잉글랜드가 56년 만에 단 1승도 하지 못하고 물러섰다. 그러나 그들의 팬들은 '당신들과 함께한 몇년 동안이 행복했다'며 격려했다. 돌이켜 생각해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