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gjunpyo-seongwanjong

홍준표 경남지사가 예전 한나라당 대표로 재직했던 시절인 2011년 7월부터 12월까지 약 5개월간 식사비 1억 5천여만 원을 쓴 것이 확인 되어 논란이 일고 있다. 5월 15일 OBS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받은 '정치자금
“대기업 오너이자 국회의원을 지낸 사람이 돈을 줬다는 메모와 전화통화 녹음을 남기고 자살했다. 중간 전달자라는 사람도 전달한 게 맞다고 한다. (죄가 있는지 없는지) 최종 판단은 법원이 하겠지만, 검찰로서는 기소를 안
8일 검찰 소환 조사를 앞둔 홍준표 경남지사는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에 대응하는 ‘맞춤 변호인단’을 선임하는 등 ‘결전’을 준비하는 모양새다. 홍 지사가 선임한 이우승 변호사는 홍 지사와 사법연수원 동기(14기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이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돈을 전달한 것으로 지목된 윤아무개 전 경남기업 부사장에 대한 회유에 홍준표 경남지사가 직접 개입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6일 확인됐다. 또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 금품거래 의혹이 제기된 정치인 중 홍준표 경남지사를 겨냥한 검찰의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은 성 전 회장에게 1억원을 받아 홍 지사에게 전달한 인물로 지목된 전 경남기업 부사장 윤승모
"자살직전 앙심에 찬 흥분상태서 메모작성과 인터뷰" '성완종 리스트'에 올라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른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1일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메모나 녹취록은 (형사소송법상) 특신상태(특별히 신빙할 수 있는
'성완종 리스트'에 오른 홍준표 경남지사가 29일 조만간 있을 검찰소환을 의식한 듯 성 전 경남기업 회장 메모의 증거능력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언급하고 나섰다. 홍 지사는 이날 아침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성 전 회장이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한테서 1억원을 받은 의혹이 있는 홍준표 경남지사의 측근들이 이 돈의 '중간 전달자'로 알려진 윤아무개(52) 전 경남기업 부사장을 접촉해 회유를 시도한 정황이 드러났다. 홍 지사의 지시에 따른
거제에 사는 한 학부모가 홍준표 지사 앞으로 '공로패'와 함께 1억 원의 의미를 담은 1만 원 어치의 '엿'을 소포로 보냈다. 이를 최초 보도한 거제 타임즈에 따르면 이 소포는 16일에 발송되어 17, 18일 경 도착할
홍준표 경남지사가 지난 10일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가 공개된 이후 외부 일정과 언론 접촉을 철저히 자제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홍 지사는 지난 10일 이후 17일 현재까지 경남도청 외부의 공식 일정은 전혀 잡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