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gjunpyo-musanggeupsik

경상남도가 무상급식 중단을 발표하며 '신분상승을 이뤄내는 사다리'를 만들겠다는 발언으로 다시 한 번 논란의 한 복판을 차지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경상남도는 다음 달부터 무상 급식을 중단, 남는 예산으로 서민 자녀들의
홍준표 경남지사가 2017년 대통령 선거에 나서겠다는 뜻을 처음 공식적으로 밝혔다. 홍 지사는 7일 경남도청 소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새해부터는 천천히 대권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대권에 도전하려는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24일 연합뉴스 ‘신년 인터뷰’에서 “박근혜 정부 들어와 제대로 되는 게 없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2017년 대통령선거 때 국민이 어떤 리더십을 요구할 것으로 예상하나”라는 질문에 “국민은 아마도
교육청 '월권행위' 반발에 "어처구니 없다. 교육청 감사관 문책해야" 일선 학교 무상급식 보조금 집행실태를 직접 감사하겠다는 경남도 방침에 대해 교육청이 반발하자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감사 거부시 내년도 무상급식 보조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