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gjunpyo-musanggeupsik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보편적 무상급식에 반대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도 홍 지사가 급식비 지원의 전제로 삼은 경남도의 감사를 수용할 수도 있다는 뜻을 내비쳐 무상급식 중단 사태가 해결될 가능성이 커졌다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무상정책에 동조하는 새누리당 소속 정치인들에 대한 경계의 글을 올려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홍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2014년도 통계를 보면 대한민국 국가부채는 무려
홍준표 경남지사에 대한 주민소환 운동이 시작됐다. 주민소환이 성공한다면, 홍 지사는 임기 도중 주민들에 의해 직에서 물러나는 첫 지방자치단체장이 된다. ‘친환경 무상급식 지키기 경남운동본부’는 23일 경남 창원시 민주노총
홍준표 경남지사가 예전 한나라당 대표로 재직했던 시절인 2011년 7월부터 12월까지 약 5개월간 식사비 1억 5천여만 원을 쓴 것이 확인 되어 논란이 일고 있다. 5월 15일 OBS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받은 '정치자금
엉뚱한 사람이 홍준표 경남지사 명의로 트위터 계정을 만들어 홍 지사를 비꼬는 글들을 사회연결망서비스(SNS)로 퍼뜨리고 있다. 경남도는 미국의 트위터 운영사에 계정 폐쇄를 요청하고, 경찰에 고발도 했으나 14일 오후
'성완종 리스트'에 오른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22일 "오늘부터는 내 말을 하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2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홍준표 지사는 이날 도청 앞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 왜 자꾸 이런 식으로 출근길에
거제에 사는 한 학부모가 홍준표 지사 앞으로 '공로패'와 함께 1억 원의 의미를 담은 1만 원 어치의 '엿'을 소포로 보냈다. 이를 최초 보도한 거제 타임즈에 따르면 이 소포는 16일에 발송되어 17, 18일 경 도착할
홍준표 경남지사가 지난 10일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가 공개된 이후 외부 일정과 언론 접촉을 철저히 자제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홍 지사는 지난 10일 이후 17일 현재까지 경남도청 외부의 공식 일정은 전혀 잡지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한테서 1억원을 받은 의혹으로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홍준표 경남지사가, “돈을 받은 증거가 나오면 목숨을 내놓겠다”며 극력 부인하는 이완구 총리 등 다른 관련자들과는 사뭇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남긴 메모에서 '홍준표 1억'이라 고 적힌 것과 관련,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13일 경남도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검찰 수사를 받을 일이 있으면 받겠다"고 밝히고 "(검찰에) 불려갈 일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