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gjunpyo-jisa

검찰이 홍준표 경남지사의 2011년 계좌에서 의문의 1억 2천만원을 발견하고, 돈의 출처를 추적하고 있다고 KBS가 단독 보도했다. KBS는 10일 홍 지사가 국회의원 시절이던 2011년 상반기에 작성한 회계보고서를
홍준표 경남지사가 성완종 경남기업 전 회장한테서 1억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사는 시점은 2011년 6월이다. 비주류이던 홍 지사가 대세론을 업고 2012년 총선 공천권을 행사할 수 있는 대표직을 거머쥐기 직전이다. 홍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8일 오전 10시에 홍준표 경남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다고 6일 밝혔다. 특별수사팀 관계자는 "홍 지사와 조사 일정 조율 과정을 거쳐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 금품거래 의혹이 제기된 정치인 중 홍준표 경남지사를 겨냥한 검찰의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은 성 전 회장에게 1억원을 받아 홍 지사에게 전달한 인물로 지목된 전 경남기업 부사장 윤승모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리스트’에 거론돼 금품 수수 의혹을 받는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이번엔 팻감으로 사용되지 않을 것”이라며 휴일에도 ‘장외 변론’을 이어갔다. 홍 지사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여년
- 2009년 경기교육감 선거에서 '초중고 단계적 무상급식' 공약을 내걸고 당선됐다. 그리고 몇 년 동안 무상급식을 시행했다. 최소한 경기도에선 무상급식 논쟁이 종결됐다고 보나. = 무상급식에 대해서는 그렇다고 본다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28일 미국 출장 중 '평일 골프' 논란과 관련, "현지에서 공식 일정을 마치고 나머지 시간을 비공식 비즈니스로 내가 접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날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홍 지사는 기자들과
오는 31일로 예정됐던 홍준표 경남지사의 전북도청 공무원 대상 특별 강연이 취소됐다. 한민희 전북도청 공보과장은 25일 “지금 상황이 시끄럽고 좋지 않아 경남도청과 사전에 협의해 (홍 지사 특별 강연) 계획을 취소했다
*위 이미지는 자료사진입니다.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미국 출장 중 평일에 부인을 대동하고 한인 사업가 등과 골프를 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의혹이 사실로 밝혀졌다"며 도민에게 사과하고 도의적인
홍준표 경남지사가 2017년 대통령 선거에 나서겠다는 뜻을 처음 공식적으로 밝혔다. 홍 지사는 7일 경남도청 소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새해부터는 천천히 대권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대권에 도전하려는